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초소형 기지국 기술 세계가 인정

– ‘스몰 셀 인더스트리 어워드’서 세계 최초 상용화 ‘데이터 펨토셀’ 기술로 수상
– 데이터 트래픽을 분산 수용 등 안정적 무선 데이터 환경 제공 노력 평가
– LTE / WiFi 펨토셀 등 관련 혁신 기술 선보이며 선도 사업자 이미지 굳혀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스몰 셀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데이터 펨토셀’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통해 ‘혁신적인 상용화 기술’ 부문을 수상한 SK텔레콤의 천현수(사진 왼쪽) 매니저, ‘스몰 셀 포럼’의 사이몬 손더스(가운데) 의장, 콘텔라사의 권장안 이사.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스몰 셀 인더스트리 어워드(Small Cell Industry Awards • 이하 SCIA)’에서 SK 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데이터 펨토셀’이 ’혁신적인 상용화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펨토셀(Femtocell) : 기존 이동통신 서비스 반경보다 훨씬 작은 지역을 커버하는 시스템으로 주파수 부하를 줄이고 통화 품질까지 향상시키는 초소형 기지국을 지칭. 여기서 Femto란 1/1000조를, Cell은 이동통신산업에서 1개 기지국이 담당하는 서비스 구역 최소 단위를 각각 의미한다.

SCIA를 개최하는 ’스몰 셀 포럼(Small Cell Forum)’은 펨토셀의 전세계 보급을 목표로 설립된 단체로, SK텔레콤을 비롯 보다폰, AT&T, NTT도코모 등 전세계 이동통신사 63곳과 에릭슨, 삼성전자, 화웨이, 씨스코 등 제조업체 70곳이 가입돼 있다. 스몰 셀 포럼은 오직 펨토셀 기술을 중심으로 수상업체를 선정해 해당분야에서 전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SK텔레콤의 이번 수상은 데이터 펨토셀은 물론 LTE 펨토셀, 와이파이(WiFi) 통합형 2FA펨토셀 등을 세계 최초 상용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증명한 것으로, SK텔레콤과 함께 데이터 펨토셀 기술을 개발한 국내 중소기업인 콘텔라사와 미국의 모뎀 칩 제조사인 마인드스피드사도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SK텔레콤의 데이터 펨토셀은 데이터 분산에 특화된 일종의 초소형 기지국으로 소규모 지역에서 집중 발생하는 데이터 트래픽 수용을 위해 지난 2010년 11월 상용화된 장비다.

고객들은 데이터 서비스에 최적화된 데이터 펨토셀을 통해 좀 더 안정적인 환경에서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음성통화도 해당 지역 3G 데이터 트래픽의 안정적 수용에 따라 품질 향상이 가능해졌다.

또한, LTE망 내에 3G 펨토셀을 구축할 경우, 초기 LTE망에서의 음성서비스를 위한 CSFB(Circuit Switched Fallback, 데이터망인 LTE에서 음성서비스를 위해 3G로 전환하는 기술) 기능이 지원되어야 하는데,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펨토셀에서 CSFB 기능을 구현한 바 있다.

SK 텔레콤 변재완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수상은 고객의 편리한 무선 데이터 사용을 위한 SK텔레콤의 지속적인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익을 위한 기술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