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배 주파수 LTE 개시!

– 국내 유일 40MHz 대역폭…800 MHz + 1.8 GHz 대역 모두 이용
– 갤럭시S 3 LTE 포함 하반기 출시 대부분 스마트 폰 적용
– 2G(CDMA) ∙ 3G(HSDPA 휴대폰) 이어 4G 영역에서도 세계최초 상용화 쾌거
– 연말까지 서울 전역 + 5대 광역시 핵심지역… 내년 초 전국 23개시 확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7월 1일 0시를 기해 LTE 주파수 대역을 2배로 확대하며 상∙하향 40MHz 대역폭의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이하 MC) LTE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SK텔레콤의 MC LTE 서비스는 800 MHz(20MHz) 및 1.8 GHz(20MHz) 두 개 주파수 대역을 모두LTE로 사용하는 기술이다.

LTE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에서는 향후 속도가 저하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휴대단말기가 특정 주파수만을 지원할 경우 트래픽을 분산 수용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SK텔레콤은 선제적으로 작년에 할당 받은 1.8 GHz 대역을 최초로 투입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MC LTE 시범 서비스를 시행해 오고 있으며, 7월 1일 본격 상용화 함으로써 경쟁사 대비 2배의 주파수 용량을 확보해 초고속 LTE속도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상용화 개시에 맞추어 MC LTE 이용을 위한 ‘베가레이서2’ 단말기의 업그레이드가 시작된다. 또한 7월 중 출시 예정인 ‘갤럭시S3 LTE’도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MC LTE를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 출시되는 스마트폰 대부분에 MC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7월 서울 강남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서울 전역과 6대 광역시 주요 지역에 MC LTE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강남역 지하상가, 코엑스 등 대형 지하 공간도 커버리지에 포함된다. 또한 내년 초까지 광역시 및 수도권 주요 도시 등 전국 23개 시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권혁상 Network부문장은 “SK텔레콤은 LTE 1위 사업자로서 경쟁사 대비 2배의 주파수를 사용해 혁신적으로 빠르고 안정적인 LTE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세계최초 MC LTE 상용화로 1996년 CDMA(2G) 세계 최초 상용화, 2006년 휴대폰 기반 3세대 HSDPA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이어 4G영역에서도 세계 최초 상용화를 이루는 쾌거를 이루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