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무제한 데이터 로밍 79개국으로 확대

– 국내 최저 1일 9천원… 남미까지 확대해 6개 대륙서 서비스
– 사용하지 않은 날은 비과금… 여러 나라서 이용해도 과금은 하루치만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일 9천원으로 데이터 로밍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의 서비스 제공 국가를 8월 2일부터 대폭 확대한다.

SK텔레콤은 기존 60개국에서 제공하던 무제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19개국 확대해 79개국에서 제공한다고 밝혔다. 특히 아시아유럽북미 등에 이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등 중남미지역 18개국이 포함돼, 전세계 6개 대륙에서 무제한 데이터 사용이 가능해졌다.

SK텔레콤의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 이용 고객은 1년 전 대비 3배 증가(금년 7월 3만여 명)하는 등 무제한 데이터 로밍은 이제 해외 여행을 하는 고객에게 필수 아이템이 됐다.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 이용요금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에서 가장 저렴한 1일 9천원이다. 또한, 79개국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어 서비스하기 때문에 하루에 여러 나라에서 쓰더라도 9천원만 내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서비스에 한번 가입하면 해지할 때까지 계속 적용돼,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이나 장기간 해외여행을 하는 고객에게 편리하다. 아울러, 서비스 가입을 하더라도 과금은 실제 데이터 이용이 있는 날에만 적용돼 데이터를 이용하지 않은 날에는 요금이 부과되지 않으며, 과금 적용시간도 현지 수도시각 기준 0시에서 자정까지로 적용해 고객의 편의성이 높다.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 신청은 온라인 T World, 고객센터, 로밍센터 등에서 가능하며, 서비스 제공 국가는 온라인 T world(www.tworld.co.kr)와 T로밍 홈페이지(www.sktroaming.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 3천만 명 시대를 맞아 해외에서 인터넷 검색이나 이메일 확인을 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 SK텔레콤은 피처폰과 달리 데이터를 사용하지 않아도 자동 업데이트 등으로 데이터 로밍 요금이 발생하는 스마트폰의 특성 때문에, 무제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고 안전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은 “지난해 6월 해외에서도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이래, 국내 이동통신사 중 가장 많은 국가에서 가장 저렴한 요금으로 서비스해 왔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전세계 어디에서든 안심하고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무제한 데이터 로밍 국가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