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기업 클라우드, 장애 발생 시 고객 영업 손실도 보전

– 삼성화재와 클라우드 전용 보험 서비스 ‘e-Biz 배상책임보험’ 계약
– 장애시간 동안 발생한 영업 손실 보상…최대 10억원

SK텔레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삼성화재 (사장 김창수, www.samsungfire.com)와 T cloud biz 고객을 위한 ’e-Biz 배상책임보험’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e-Biz 배상책임보험’은 SK텔레콤의 기업 클라우드 서비스인 T cloud biz 가입자가 시스템 오류 ∙ 네트워크 접속 불가 등 예상치 못한 서비스 중단으로 인해 금전적 피해를 입었을 경우 최대 10억 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하는 서비스이다.

이로써 서비스 장애 발생시 장애가 지속된 시간을 기준으로 이용 요금을 할인하는 것에서 고객의 피해에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가능하게 되었다.

다만 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SK텔레콤의 귀책이 있어야 하며, 영업 손실 규모에 대한 증빙이 필요하다.

SK텔레콤은 T cloud biz 서비스가 방통위가 제정한 클라우드 서비스의 안정성 수준(SLA)을 준수하지만, 혹시 모를 장애로 인한 고객 피해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보완 장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SK텔레콤 원성식 컨설팅솔루션 사업 본부장은 “이번 클라우드 보험 제휴로 고객이 안심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며 “향후에도 클라우드 안정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