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얼굴 인식 기술 광고분야 첫 상용화

– 이달말 오픈 예정 여의도 IFC 빌딩 내 옥외광고에 영상인식 솔루션 적용
– 성별, 연령별 노출 인구 통계 분석 가능, 효과적인 마케팅 활동 지원
– 기술 고도화 통해 향후 보안 및 공공 분야 등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 예정

스마트폰의 잠금 장치로 활용되는 얼굴인식 솔루션이 발전하여 광고 분야에 활용되고 공공시장 분야로 확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CCTV 등 카메라에 찍힌 영상을 통해 성별/연령대별로 구분하여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을 자체 개발하고, 8월말 오픈 예정인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IFC) 빌딩 지하에 설치되는 옥외광고에 적용하여 상용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영상인식 분석 솔루션은 외부에 설치된 카메라에서 촬영된 영상을 통해 고객을 성별(남/여) 및 연령에 따라 5단계 (유아/어린이 /청년/중년/노년)로 실시간 분류하는 기술로, 분석된 결과를 토대로 하여 다양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SK마케팅앤컴퍼니가 8월 말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지하에 설치하는 차세대 디지털 옥외 광고 매체 DOOH(Digital Out-Of Home)에 최초로 적용된다. 광고판에 설치된 Full HD급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영상을 분석하여 주변 10미터 내의 얼굴을 검출하고 얼굴에서 추출한 수백개의 특징점들의 분석을 통해 성별/연령대를 구분하여 광고에 노출된 고객 통계 정보를 광고주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광고에 영상인식 기술을 접목하여 광고 효과를 측정하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것으로, 각 옥외광고 별로 집계된 분석 데이터는 중앙서버에서 통합 관리 및 분석되어 이후 광고 업데이트를 위한 데이터 베이스로 활용된다.

SK텔레콤은 이번에 상용화된 영상 분석 솔루션을 통해 각 연령 및 성별에 따른 광고 노출률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타겟 광고 집행이 가능하게 되어 더 높은 광고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금번 상용화한 영상 분석 솔루션을 바탕으로 하여 광고 산업 분야뿐 아니라 보안, 자동차, 의료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영상분석 기술을 고도화하여 해안이나 산악지역 등 원격지에 위치한 시설물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향후, 차량용 적외선 카메라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확장하여 다양한 산업군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진성 기술전략실장은 “SK텔레콤은 영상의 빅데이터 시대를 맞이하여 영상 기술의 중요성에 무게를 두고 영상 분석 및 처리에 대한 기술력 확보에 주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련 기술 개발을 통해 영상 분석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