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역대 최저금리 장기물 회사채 발행 성공

– 7년 3.24% ∙ 10년 3.30% ∙ 20년 3.45% … 민간기업 회사채 발행금리로는 가장 낮은 수준 기록(총 4,000억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8월 28일 발행하는 회사채 4,000억원이 장기물 사상 최저 금리를 기록했다.

이번에 발행하는 회사채의 발행금리는 7년 3.24%(1,700억원), 10년 3.30%(1,400억원), 20년 3.45%(900억원)이며, 이는 각 만기별로 민간기업의 회사채 발행금리로는 사장 가장 낮은 금리수준이다.

특히, SK텔레콤이 발행하는 7년물 및 20년물 회사채는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최초 신고서 상의 발행예정금액보다 각각 100억이 증가했다.

SK텔레콤은 2012년 들어 7년이상 장기 회사채의 대규모 발행을 위한 시점을 지속적으로 검토했으며, 회사채 수급과 채권시장 전망 등 현재 시장상황이 최적의 발행조건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시기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발행금리도 사상 최저 수준으로 결정되어 회사의 이자비용 절감에 따른 손익개선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이번에 발행되는 회사채는 차입금 상환 등의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최근 국내 민간기업들도 10년 만기의 회사채 발행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며, 기존의 장기물 투자자인 연기금 및 보험회사 뿐만 아니라 금융투자회사 및 자산운용사 등도 7년물까지 회사채 투자범위를 확대하고 있어, 회사채의 발행만기는 지속적으로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