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KB국민은행, 통신·금융결합상품으로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 태블릿PC 이용 경영지원 서비스 ‘마이샵’에 각종 금융서비스 결합
– 금융•판매관리•마케팅까지 ‘원스톱’ 경영지원으로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과 KB국민은행(은행장 민병덕, www.kbstar.com)은 소상공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솔루션 사업 공동 추진 및 업무 제휴 등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11일 오후 2시 SK텔레콤 남산사옥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과 KB국민은행 이상원 신성장사업그룹 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제휴 협약을 통해 양사는, SK텔레콤이 출시한 소상공인 경영지원서비스 ’마이샵’(myshop)에 KB국민은행의 금융서비스를 융합한 ICT(정보통신기술)•금융 컨버전스 상품 공동 개발 등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의 경영 활동 도우미 역할을 수행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마이샵’을 지난 7월 출시해 자영업자가 매장 운영에 필요한 타겟마케팅, 상권분석, 실적관리 등 경영활동 전반을 고비용의 시스템 없이도 태블릿PC 하나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양사는 기존 ’마이샵’ 서비스에 소상공인을 위한 회계솔루션 제공, 전용 태블릿PC 뱅킹 개발, 자영업자 및 소호(SOHO) 대상 금융상품, 영상전화를 이용한 원격 금융상담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해 소상공인의 사업 안정화를 지원하게 된다.

체계적인 경영 지원이 절실했던 중소 자영업자들은 SK텔레콤과 KB국민은행이 업그레이드한 ’마이샵’ 서비스를 통해, 금융•판매관리•마케팅까지 창업전후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받음으로써 대형 상점과 경쟁할 수 있는 자생력을 높이고, 매출 확대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KB국민은행은 소상공인 경영지원 태스크포스(TF)를 즉시 구성하고, 결합상품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은 “양사가 가진 경쟁력을 기반으로 협력을 통해 다양한 솔루션을 출시하여,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와 사업 안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B국민은행 이상원 신성장사업그룹 부행장은 “업계 선도 사업자들이 각사의 역량을 집중한 서비스로 자생력 있는 자영업자가 많이 나온다면, 궁극적으로 스마트 기술의 이용 방향을 제시하고 동반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