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중국 헬스케어 시장 탐색 나선다

– 24일, 중국 의료기기전문 벤처기업 지분 49% 인수 계약 체결
– 의료용 체외진단기기 제조업체 지분 인수 통해 중국 헬스케어 시장 탐색나서
– 올 해 1월, 서울대병원 JV 헬스커넥트㈜ 설립 등 헬스케어 사업 본격 추진

서울대병원과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는 등 헬스케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SK텔레콤이 중국 의료기기 전문업체 지분 인수를 통해 헬스케어 시장 탐색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4일 저녁(현지 시간), 중국 의료진단기기 벤처기업 티엔롱社(X’IAN TIANLONG SCIENCE AND TECHNOLO-GY Co. LTD. ; 西安天陸科技有限公司)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투자 계약을 통해 티엔롱社 지분 49%를 보유하는 2대 주주로 경영에 참여하게 되며, 중국 헬스케어 시장을 적극적으로 탐색한다는 계획이다.

티엔롱社는 1997년 중국 서북지역 최고 대학으로 손꼽히는 서안교통대학의 교수와 연구진이 창업한 의료기기 전문 벤처기업으로 의료용 분자진단기기 및 시약을 제조, 판매하고 있다.

중국 의료진단기기 중 티엔롱社가 주력하는 체외진단기기 시장은 2011년 1조5천억원 규모에서 연평균 16%씩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해, 10년 만인 2021년에는 4배 이상 커진 6조3천억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료용 분자진단과 관련한 주요 제품군과 R&D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티엔롱社의 성장 잠재력이 주목받고 있다.

이날 지분 인수 계약 체결식에는 SK텔레콤 박상준 신사업추진단장, 육태선 헬스케어사업본부장, 티엔롱社 펑니엔차이(Peng Nian Cai ; 彭年才) 동사장, 리밍(Li Ming ; 李明) 총경리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와 중국 시안시 위에화펑(Yue Hua Feng, 岳华峰) 부시장 등 정부 당국자들이 대거 참석해 이번 지분 인수에 대한 중국 정부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SK텔레콤 박상준 신사업추진단장은 축사를 통해 “SK텔레콤의 앞선 경영 역량을 티엔롱社에 제공하고, 양사간 R&D 협력을 통해 상품력을 강화한다면 SK텔레콤은 현재 추진중인 헬스케어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티엔롱社는 회사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양사간 협력을 다짐했다.

티엔롱社 펑니엔차이 동사장은 “SK텔레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고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 의료진단기기 및 헬스케어 시장에서의 도약은 물론,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에 있어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2012년 헬스케어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서울대병원과 조인트벤처(JV) 헬스커넥트㈜를 설립하는 것은 물론, 지난해 국내 체외진단기기 전문업체 나노엔텍 지분을 인수하는 등 미래 맞춤형 예방관리 영역의 서비스 및 의료기기 관련 투자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