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동반성장 위한 `CEO 상생협의회` 발족

– 실무자•임원 간담회 이어 CEO급 협의체 통해 현장 의견•아이디어 소통•공유
– 新경영비전 ‘새로운 가능성의 동반자’위한 상생 에코시스템 구축 노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협력사와의 협력 강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위해 ’SK텔레콤 상생협의회’를 구성, 발족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에이스테크놀로지(대표 김송학), 유엔젤(대표 최충열) 등 28개 협의회 참여사 CEO를 초청, 발대식을 갖고 SK텔레콤의 성장 비전과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는 등 협력사 대표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특히 이어 열린 간담회에서는 하성민 CEO를 비롯한 SK텔레콤 주요 임원들과 협력사 CEO들이 R&D, N/W, 전산기기, 공사, 서비스 운영 등 사업유형별로 자리를 함께하며 각 사업별 관심사 및 회사의 애로사항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SK텔레콤 상생협의회’는 오늘 발족으로SK텔레콤과 협력사간 상호협력 및 발전을 위해 다양한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직접 소통의 Hot-Line 역할이다.
’SK텔레콤 상생협의회’는 SK텔레콤과의 거래과정에서의 문제점 및 불합리한 업무 프로세스 등 협력사가 느끼는 다양한 애로사항이나 SK텔레콤에게 요청하고자 하는 지원 사항을 CEO들의 직접 대화로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또한, 협력사CEO를 위한 교육의 장이 될 것이다.
CEO가 많은 역할을 담당해야 하는 중소기업의 사정상, 교육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시간이나 비용 등의 문제로 교육의 기회를 마련하기 어려운CEO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SK텔레콤은 ’SK텔레콤 상생협의회’를 통해 협력사CEO들에게 필요한 경영, 조직관리, 기술 및 시장의 변화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 교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협력사CEO간 친목, 교류의 장이 될 것이다.
SK텔레콤은 국내 IT시장의 빠른 기술변화 속에서 같은 관심사와 고민을 가지고 있는 중소기업 CEO들이 ’SK텔레콤 상생협의회’를 통해 친목을 다지고 서로의 기술과 아이디어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특히 이번 ’SK텔레콤 상생협의회’ 발족은 SK텔레콤이 실무자로부터 CEO에 이르는 협력사 대상 완벽 소통 체제를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모든 협력사를 대상으로 실무자들이 직접 방문해 의견을 청취하는 ’One-On-One Meeting’을 시작으로, 관련 임원들의 현장 방문으로 이뤄지는 ’현장방문 간담회’, 이와 함께 각 부문장들이 주최하는 ’BR Camp’ 등에 이어 CEO 주관의 이번 ’SK텔레콤 상생협의회’까지 발족함으로써 SK텔레콤은 협력사의 작은 목소리까지 언제든 경청해 협력사와의 진정한 동반성장을 이뤄낼 수 있는 토대를 완성하게 됐다.

이처럼 SK텔레콤은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통해 건전한 ICT 생태계 조성에 힘쓰는 한편 지난 3월 ’Partner for New Possibilities(새로운 가능성의 동반자)’라는 新경영비전을 통해 발표했듯이 산업간 경계를 뛰어넘어 사업 파트너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의회에 참여하는 28개 협력사는 지난 1월 SK텔레콤과 동반성장협약을 체결한 234개 협력사 가운데 각 사업유형을 대표할 수 있는 기업들로 선정됐으며, 향후 참여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SK텔레콤 상생협의회’는 매 분기별 1회씩 SK텔레콤과 협력사들의 CEO가 참석한 가운데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또한, 전체 회원사의 1/3 이상이 요청할 시에는 간담회나 교류회 등의 형태로 비정기 모임도 가질 예정이다.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기업에게 있어 동반성장은 이제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닌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의무다”라며 “이번 ’SK텔레콤 상생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파트너의 작은 목소리에까지 귀 기울여 협력사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SK텔레콤의 성장 비전을 함께 공유하며 진정한 동반성장을 함께 일궈가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