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맵 온실가스·연료 대폭 절감 효과 세계가 인정

– ITU, SK텔레콤 ‘실시간 내비게이션 온실가스감축 산정방법’ 세계 첫 국제표준 승인
– T맵, 일반 내비게이션 비해 온실가스 12.55%, 연료11.88% 절감 효과 확인
– 일반 소비자와 기업의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활동 참여 확산 계기될 듯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최근 실시간 내비게이션인 T맵이 온실가스 배출 및 연료 소비를 대폭 절감한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이 산정 방법론을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세계 최초로 국제표준으로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0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 산하 국제 환경 및 기후변화 표준회의(ITU-T SG5)에서 국제 표준으로 승인된 SK텔레콤의 ’실시간 내비게이션의 온실가스 감축 산정 방법론’은 ICT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사례로, 차량 주행 시 실시간 길안내와 일반 최단거리 길안내 각각의 연료소모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측정해 그 차이만큼 실시간 길안내가 온실가스량과 연료를 절감한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지난 1년여 간 SK플래닛 및 부경대학교 연구팀과 함께 국내 대표 실시간 내비게이션 시스템인 SK플래닛의 T맵과 일반 내비게이션을 활용해 총 384회의 운행 실험을 실시했으며, 가솔린, 디젤 등 차종별, 거리별, 상황별로 다양한 조건을 대입해 실시한 실험 결과 실시간 내비게이션(T맵)이 일반 내비게이션 대비 평균 12.55%의 온실가스 감축 및 11.88%의 연료 절감 효과를 거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러한 실험 결과를 통해 산출한 결과, 지난해 이용자들은 T맵 서비스 활용으로 약 60만톤(CO₂)의 사회적 온실가스를 감축해 20년 생 나무 30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를 거뒀으며, 연료 사용량에 있어서도 총 24만 킬로리터(Kl)를 절감해 연 평균 개인 당 약 26리터, 금액으로 환산하면 54,080원(서울 평균 휘발유가 2,080원(19일 현재) 기준)을 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이용자들은 T맵 이용만으로도 이동시간 및 연료비 절감 등 실질적 혜택에 더해 생활 속에서 직접 지구 환경을 개선하는데 동참하는 효과까지 거두게 되어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참여도가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플래닛은 T맵 서비스 이용을 통해 감축되는 CO₂ 배출량을 이용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11월 중 새롭게 출시되는 T-map 4.0 버전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러한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입증한 방법론의 승인은 미국, 일본, 프랑스, 영국 등 현재 실시간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국가들이 제공 데이터의 품질, 주기적 사용경로 모니터링 등 시스템의 미비로 개발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 낸 성과로, 2013년 채택 과정을 거쳐 전 세계 실시간 내비게이션의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방법으로 의무 사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국제 표준 승인을 통해 ICT기술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인정받게 되었으며, 이에 따라 T맵 등 통신망을 활용한 관련 플랫폼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승인은 SK텔레콤의 지속적인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정부가 선진국에 앞서 2015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다른 많은 기업들의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활동 참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이번 방법론 국제 표준 승인 이외에도 다양한 환경경영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008년 전사 차원의 환경경영을 선언한 이래 저전력 중계기, 신재생에너지 기지국 설치, BEMS 서비스 등 다양한 에너지 절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화상회의, 스마트러닝, 헬스케어 등 ICT서비스를 활용한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활동 역시 연구를 통해 실제 감축효과를 입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K텔레콤 김정수 CSR실장은 “이번 방법론의 국제 표준 승인은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과 함께 지속적인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앞선 ICT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지속해 향후 기후변화 방지를 통한 사회 기여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