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장기 해외 회사채 발행 성공

– 5.5년 만기의 미화 7억불 해외 회사채 발행
– 지난 8월 국가신용등급 상향 이후 민간기업으로서 최초 발행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표면금리 2.125%의 조건으로 만기 5.5년의 미화 7억불 (한화 약 7,700억원) 해외 회사채를 발행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이 발행한 이번 해외 회사채는 지난 8월 국가신용등급 상향 이후 최초로 발행된 민간기업의 미달러 표시 채권이다.
SK텔레콤은 미국기업 3분기 어닝쇼크 및 유럽 금융시장 불안 등 열악한 발행 환경에서도 회사 펀더멘탈 및 투자 유치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아시아/유럽 및 미주 지역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A신용등급의 민간기업이라는 희소성과 이달 15~18일 나흘에 걸친 성공적인 NDR(Non-Deal Roadshow)에 따른 탄탄한 투자수요를 기반으로, 청약 과정에서 발행 목표 물량의 약 8배에 달하는 주문을 받아 발행 가산금리를 지속적으로 끌어내려, 최초 시장에 제시한 금리 대비 22.5bp(=0.225%) 낮은 수준에서 최종 금리를 확정했다.

금융 업계에 따르면 이번 글로벌 본드의 표면금리 2.125%는 순수 국내 민간기업 발행으로서는 최저금리 수준이며, 이는 SK텔레콤의 높은 신용도와 기업 경쟁력 및 안정적 재무구조를 전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번 해외 회사채 발행대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