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협력사-특성화고와 손잡고 고졸채용 앞장선다!

– 9일 나우스넷 등 5개 협력사 및 한양공고 등 4개 특성화고와 산학협력 협약
– 이동통신 교과목 신설, 교육 장비 지원 후 협력사 채용 유도할 계획
–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와 고졸 취업 기회 제공 등 일석이조 효과 기대

SK텔레콤이 산학맞춤형 창의적인 인재양성과 고졸 인재 취업기회 제공을 위해 협력사 및 특성화 고등학교들과 손을 잡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주)나우스넷, 엘케이테크넷(주), ㈜삼지엔지니어링, ㈜신광티앤이, 에프투텔레콤㈜ 5개 협력사 및 양영디지털고등학교, 성일정보고등학교, 한양공고, 하남정보산업고 등 4개 특성화 고등학교에 교육 지원 및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내용의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기술 인력 부족 상황에서 안정적인 인력 확보를 필요로 하는 협력사들의 요구와 차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원하는 특성화고의 요구는 물론, 고졸 취업 확대를 통한 능력 중심 사회 구현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부응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의 일환으로 SK텔레콤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이동통신 기술 교육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실제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내용을 담아 특성화고 학생들의 수준에 맞게 구성한 이동통신 특화 교과 프로그램을 개발, 특성화고에 제공하고, 학교측은 이를 내년 3학년 1학기 과정에 ’이동통신’ 과목으로 신설, 운영할 예정이다.

신설되는 ’이동통신’ 과목은 이동통신 기술 관련 이론뿐 아니라 직접 최신 네트워크 장비를 운용하며 학습하는 현장 맞춤형 실습 교육으로 구성되어 학생들의 이동통신 기술 이해도는 물론 실무 기술 능력 향상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LTE 등 최신 네트워크 장비를 실습용으로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회사 내 각종 연구시설을 개방해 학생들이 직접 장비를 활용해 실습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협력사에서는 팀장들이 직접 수업을 진행하며 임원들은 매월 특강을 실시하는 등 수준 높고 실질적인 현장 맞춤형 교육을 이끌어 갈 예정으로, 과정을 마친 2학기에는 교육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인턴사원으로 채용해 현장 체험을 진행 후 평가를 통해 정식 채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사는 신입사원 추가 교육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 부담이 경감되는 한편, 현장 맞춤형 교육을 받은 실무형 인재를 선발할 수 있어 기업 경쟁력이 향상되는 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학교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기술 인력 수급이 가능해져 인력 기근 현상을 해소하는 등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성화고 역시 제공되는 이동통신 교육 프로그램을 정규 교과에 편입시키는 한편, 회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이동통신 특화 교육을 실시해 타 특성화고 대비 앞선 경쟁력을 갖추는 한편 재학생에 대한 취업 기회 확대로 산업 인재 양성이라는 특성화고로서의 역할을 다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역시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강화는 물론 교육 기회 제공을 통한 고졸 채용 확대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지역 협력사들과 전국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거쳐 그 범위를 확대해 실력 있는 이동통신 산업 인력 배양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여호철 SCM실장은 “이번 협약은 SK텔레콤과 협력사, 특성화고 모두가 협력을 통해 서로 발전하는 동반성장 노력의 결실이다”라며, “SK텔레콤은 이번 협약 체결에 더해 앞으로도 협력사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 함께 발전하는 상생협력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