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차세대 결핵진단기술’ 위해 대기업-벤처-연구소 ‘힘 합친다’

– SK텔레콤, 바이오포커스·결핵연구원과 차세대 결핵진단키트 개발 MoU 체결
– 8월말 카자흐스탄 보건 실무자 연수 지원을 시작으로 본격적 성과 창출 기대

SK텔레콤과 진단기기 제조업체 바이오포커스, 대한결핵협회 산하 결핵연구원이 차세대 결핵진단기술의 개발을 위한 MoU를 17일 오후 체결했다. 체결식에서 바이오포커스 서정구 대표(사진 왼쪽부터), 결핵연구원 김희진 원장, SK텔레콤 김명립 체외진단사업본부장이 적극적 협업을 통한 성과 창출을 다짐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체외진단기기 전문업체인 나노엔텍의 자회사 바이오포커스(대표 서정구), 대한결핵협회 결핵연구원(원장 김희진)과 차세대 결핵진단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3자간 MOU는 기존 진단키트의 성능을 대폭 개선한 결핵신속진단키트의 개발 및 진단시약, 판독기, 감염병 관리 시스템 등이 결합된 형태의 차세대 결핵진단 플랫폼 개발이 핵심이다. 또한, 3사는 이번 MoU를 기반으로 기술 개발의 차원을 넘어 향후 결핵 퇴치를 위한 본격 사업화 과정에도 함께 나설 계획이다.

17일 오후 충청북도 오송의 결핵연구원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김희진 결핵연구원장과 김명립 SK텔레콤 체외진단사업본부장, 서정구 바이오포커스 대표 등 3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적극적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 MoU에서 SK텔레콤은 기존 제품 대비 성능을 대폭 개선한 차세대 결핵진단제품의 개발을 책임진다. 또한, 결핵환자의 모니터링을 위한 ‘결핵환자 감염병 관리 시스템’의 개발 및 구축 등 추가적 지원도 검토 중이다.

결핵연구원은 결핵 진단용 원료 물질 개발 및 임상 평가 역할을 맡게 된다. 결핵연구원은 결핵예방 및 치료방법 연구조사, 국가결핵관리사업에 대한 기술지원 및 협력, 결핵균 검사 등 대한민국의 결핵 대응의 최전선을 맡는 대한결핵협회 산하 연구기관이다.

나노엔텍의 자회사인 바이오포커스는 개발된 제품의 생산 및 판매를 맡는다. 바이오포커스는 지난 6월 카자흐스탄의 의료 진단기기 전문업체인 마시모프(Wellness Center of Massimov LLP)사에 결핵 등 8종의 진단키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는 등 관련 진단키트의 개발과 공급을 위한 전문업체로 각광 받고 있다.

특히 카자흐스탄 정부에서도 국가 단위 결핵진단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정부 실무자 연수를 결핵연구원과 바이오포커스에 의뢰해 오는 8월말 진행 예정으로, 이번 MoU는 카자흐스탄 정부의 결핵진단 프로그램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3사는 기대 중이다.

결핵연구원의 김희진 원장은 “결핵퇴치에서 중요한 것은 결핵환자를 조기에 정확하게 찾아내는 것이다. 이번 협약이 결핵의 면역학적 진단이라는 새로운 문을 여는 열쇠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포커스의 서정구 대표는 “이번 MoU 를 통해 신속진단키트 성능의 핵심적인 요소인 원료 물질 개선을 통해 국제 입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규 진단 플랫폼과 연계하여 새로운 매출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3사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SK텔레콤의 육태선 신사업추진단장은 “SK텔레콤은 나노엔텍을 체외진단사업의 새로운 성장 축으로 집중 육성 중으로, 나노엔텍의 자회사인 바이오포커스에 대해서도 시설 확충 및 운영 효율화를 지원 중”이라며 “이번 3자간 MoU를 계기로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다방면에서 적극적 협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