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하루 1만명! SK텔레콤 4G LTE ‘돌풍’ 시작됐다

– 물량 공급 및 단말 라인업 확대로 17일(월) 하루에만 1만 명 개통
– 20~30대 파워 유저층 고객이 초기 판매 열풍 이끌어
– SK텔레콤, 4G LTE 프리미엄 스마트폰 압도적 단말기 라인업 구축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4G LTE 서비스가 초반 돌풍을 일으키며 초고속 무선인터넷 시대의 본격 개막을 선도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7일 4G LTE폰을 가입하는 고객이 1일 1만 명을 돌파하는 등 초고속 무선인터넷 4G LTE에 대한 열기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4G LTE 돌풍은 본격적으로 물량이 공급된 12일부터 시작됐다. 국내 최초 4G LTE스마트폰 「갤럭시S2 LTE」가 출시된 이후 초기에는 공급물량이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웠지만, 공급이 원활해진 12일부터 4G LTE폰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특히, 「갤럭시S2 LTE」와 「HTC Raider 4G」에 이어 10일 출시된 HD화질의 고사양 프리미엄폰인 「옵티머스 LTE」의 출시로 압도적인 단말기 라인업을 구축한 것도 4G LTE 열기를 확산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SK텔레콤은 덧붙였다.

또, 초기 LTE 단말 부족으로 고객들이 발길을 돌려야 했으나, 이제는 대리점들이 충분한 수준의 물량을 확보해 적극적으로 판매에 나설 수 있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초반 SK텔레콤 4G LTE 가입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무선인터넷•고화질 영상 서비스에 익숙한 20~30대가 주요 이용고객으로 파악되었다. 20~30대 고객은 전체 4G LTE이용고객의 63.6%로 동기간 3G 스마트폰 가입자 중 20~30대 고객 비율 50% 대비 월등히 높았다.

아울러 4G LTE폰은 서울권에서 전체판매량의 65% 이상 판매되고 있으며, 내년 1월 커버리지 확대가 예정된 28개시에서도 LTE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으로 점차 판매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10월 초부터 LTE폰을 부산 서면 및 부산대 앞, 대구 동성로, 광주 금남로, 대전 은행동 등 ‘LTE 체험 대리점’에 갖춰 고객의 선택을 돕고 있다.

■ 10월, 4G LTE, 4총사 프리미엄 라인업 구축으로 열풍 이어간다
SK텔레콤은 팬택의 첫번째 4G폰인 「베가 LTE」를 이르면 이번 주 출시할 예정이다. 「베가 LTE」는 4.5인치 WXGA(1280*800) 디스플레이와 1.5GHz 듀얼코어를 탑재하고 모션인식 기능까지 갖춘 고사양 프리미엄폰이다.

이로써 SK텔레콤은 국내에서 LTE를 공급하는 4개 제조사(삼성전자, LG전자, 팬택, HTC)의 프리미엄LTE폰을 모두 확보하며, 압도적인 단말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SK텔레콤에서 출시하는 LTE폰은 고사양 프로세서(1.5GHz), 4.5인치 대화면, 초고속 무선인터넷을 지원하는 공통 장점을 가지면서도, HD디스플레이, 모션인식기능, 고화질 카메라 등 각각의 개성을 뚜렷하게 갖춰 고객의 개성에 맞게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가입비 및 영상통화 요금 할인, 기본 데이터량 50% 추가 제공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한편 연말까지 스마트폰 7종, 태블릿PC 1종을 포함한 10종의 프리미엄 라인업을 구축해 4G LTE 열풍을 이어갈 예정이다.

SK텔레콤 이인찬 마케팅전략본부장은 “4G LTE의 빠른 속도와 차별화된 서비스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판매가 점차 활성화되고 있다”며, “초반 추세로 볼 때, 연내 LTE 가입자 목표인 50만 명도 상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