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기업 통신 시장에도 LTE 돌풍

– 축구장 약 800개 크기의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조선소) 전역 LTE 망 기반 스마트워크 도입
– 고용량 이메일, 초고화질 영상 회의, 초고속 시스템 관리로 업무 효율성 극대화 … 현대중공업 그룹사로 확대 추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LTE 를 기반으로 한 현대중공업의 Smart Work 구축에 나선다. 양사는 20일(목) SK텔레콤 하성민 사장과 현대중공업 이재성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LTE통신망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LTE 기반의 스마트워크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연말까지 615만㎡(약 200만평)에 달하는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 전역(조선소 포함)에 보안을 강화한 LTE통신망을 신규로 구축하고 ▲초고속Smart Work 디바이스인 LTE 스마트폰을 임직원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현대중공업 본사 전역에 모두 9곳의 LTE 기지국과 39개의 광중계기를 설치함에 따라 기존3G 통신망을 구축해 물류관리 등에 활용해 왔던 현대중공업의 업무 환경이 초고속으로 진화하게 된다.

4G LTE는 3G보다 다운로드 5배, 업로드 7배 속도로, 와이브로보다는 약 2배 빠르다. 4G LTE를 통해 Smart Work가 활성화되면, 4G LTE망을 활용하면서 축구장 800개 크기에 달하는 거대한 조선소에서의 현장 ↔ 사무실간, 현장 ↔ 현장간 커뮤니케이션이 활성화되고, 설계도면 등 대용량 자료 전송도 초고속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양사는 ▲고용량 그래픽 파일이나 동영상 등이 첨부된 이메일 수발신도 스마트폰을 통해 단시간에 가능해지고 ▲초고화질 영상회의가 활성화되는 한편 ▲생산/물류/관리 등 각종 시스템 관리 속도가 크게 개선되어 현대중공업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양사는 향후 업무환경 개선과 작업 생산성, 업무 효율성 증대 등을 위한 시스템 도입을 추가 검토하고, 현대중공업 전 그룹사에 스마트워크를 확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8월 3G 기반의 Smart Work 추진에 대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모바일 오피스 솔루션인 T-Office와 모바일 기업 보안 솔루션인 T-SSM(Smart device Security Management) 등을 도입해 선도적인 국내 Smart Work 사례로 손꼽혀 왔다.
※ 금년 11월 T-Office, T-SSM 구축해 3G/4G 양 네트워크 기반으로 서비스 예정

SK텔레콤은 스마트폰의 확산과 더불어 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선도적으로 4G LTE를 도입한 현대중공업을 비롯해 포스코, 금호아시아나, 동부그룹 등 업계 주요 기업들이 SK텔레콤을 통해 Smart Work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SK텔레콤의 4G LTE망과 결합한 Smart Work서비스로 현대중공업의 신상품 개발, 신시장 창출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SK텔레콤의 첨단 통신 기술로 현대중공업과 전 그룹사가 더욱 차별화되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글로벌 사업자가 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이재성 사장은, “급격한 통신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현장에 필요한 최적의 IT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세계 1위 조선소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