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11 디지털국토 엑스포 ‘대통령 단체표창’ 수상

– ‘T map’, ‘Geovision’, 친구찾기’ 등 LBS 서비스 통한 공간정보 활용 공적 인정
– 선도적 공간정보기술 체험 위해 킨텍스에서 대표 서비스 전시
– 와이파이 실내 측위 서비스∙신개념 복합 LBS서비스 등 도입해 시장 확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LBS 상용서비스 제공을 통한 대한민국 공간정보 서비스 기반 구축에 대한 공적을 인정받아 2011 디지털국토 엑스포에서 ’대통령 단체표창’을 수상했다.

디지털국토 엑스포는 국토해양부에서 주관하는 공간 정보 산업 전시회다. 공간 정보산업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첨단 IT와 융•복합 공간정보기술 육성을 위한 전시회 및 국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디지털국토 엑스포에서는 2008년부터 매년 공간 정보 시장에 기여한 기업 및 개인을 선정해 시상해왔으며, 그 해 최고의 성과를 낸 단체 및 개인에게는 대통령 표창을 수여한다.

SK텔레콤은 1997년 CDMA 기지국 및 GPS 기반 위치 측위 플랫폼 구축을 통해 1999년부터 LBS(Location Based Service) 상용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자녀의 위치를 주기적으로 송부해주는 ’자녀안심’ ▲상호 동의 하에 실시간으로 위치 확인이 가능한 ’친구찾기’ ▲가장 빠른 길안내 ’T map’ ▲창업자를 위한 상권분석을 제공하는 ’지오비전(Geovision)’ ▲실시간 차량관제 및 효과적 운행을 위한 ’디지털차량운행기록계’ 등 대표적인 LBS서비스를 제공해왔다.

SK텔레콤 신창석 기업사업본부장은 ’대통령 단체 표창’ 수상 소감을 통해 “SK텔레콤의 첨단 IT기술을 활용해 대한민국의 융•복합 공간정보기술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향후 와이파이를 활용한 실내 측위 서비스, 신개념 복합 LBS서비스 등을 도입해 대한민국 공간 정보 시장의 새로운 성장기반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선도적인 공간정보기술을 일반인들도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2011 디지털국토 엑스포 기간인 26일(수)부터 29일(토)까지 일산 킨텍스 1층에서 ’T map’ ’지오비전(Geovision)’ ’디지털차량운행기록계’ 등 대표적인 LBS서비스 6개 아이템을 전시 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