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11년 3분기 실적 발표

– ‘연결’ 기준, 매출 4조648억원, 영업이익 5,314억원, 연결순이익 3,839억원
–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9%↑, 영업이익 17.2%↓, 연결순이익 18.4%↓
– 요금인하 및 할인정책 등 매출 악화 요인에도 불구하고, 신규사업 확대 등으로 매출은 소폭 상승, R&D 투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감소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1년 3분기에 매출 4조 648억 원, 영업이익 5,314억 원, 당기순이익 3,839억 원을 달성했다고27일 밝혔다.

기본료 1,000원 인하와 우량고객 요금할인 등 지속적인 통신요금 할인 정책 시행으로 이동전화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가량 감소했으나, 신규 사업 확대와 스마트폰 가입자 증가에 따른 무선인터넷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9%, 전 분기 대비 0.6% 늘어났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시장 안정화를 위해 마케팅비용을 줄이는 노력을 통해 비용을 절감했지만, SK플래닛 분할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발생, 주파수 재할당과 R&D 및 설비투자 확대 등으로 영업비용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7.2%, 전 분기 대비 19.4% 감소했다. 실제 SK텔레콤은 금년 3분기에 투자비를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한 5,523억원을 집행했다.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조 1,664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2%, 전 분기 대비 7.8% 감소했다. EBITDA 마진은 28.7%로, 전년 동기 대비 0.9%P, 전 분기 대비 2.6%P 감소했다.
(이상 연결 재무제표 기준)

한편 SK텔레콤만의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3조 2,121억 원, 영업이익 5,088억 원, 순이익 3,887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증감이 없었으며, 영업이익은 21.0%, 당기순이익은 24.4%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 원인은 국제회계기준(IFRS ;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 적용에 따라 감가상각을 정액법으로 산정하면서 3분기 감가상각비가 증가한데 따른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CFO 안승윤 경영기획실장은 “SK텔레콤은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의 도래와 LTE 서비스 상용화 등을 기반으로 MNO영역에서 차별화된 네트워크 품질과 서비스로 시장 리더십을 지키는 것은 물론, SK플래닛 분사에 따른 새로운 유무선 인터넷 사업 개발과 교육, 의료, 유통 등에서의 솔루션 및 플랫폼 비즈니스를 발굴함으로써 성장 모멘텀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