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첫 후불 MVNO 서비스 개시

– KCT(㈜한국케이블텔레콤) 서비스 11월 1일부터…영업전산, 통신설비 갖춘 ‘준비된 MVNO’
– 고객 니즈 반영한 요금제 신속 개발 및 차별화되는 부가서비스 제공 기대
– 고객의 이동통신 서비스 선택권 확대 통한 가계통신비 절감에 기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주)한국케이블텔레콤(이하 KCT, 대표이사 장윤식, www.kcttel.com)을 통해 첫 후불 MVNO 서비스를 11월 1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은 지난 3월 데이터 MVNO(한국정보통신:KICC), 7월 선불 MVNO (아이즈비전, KCT)에 이어 모든 유형의 MVNO 사업자들에게 도매제공을 하게 됐다.

KCT의 후불 MVNO 서비스는 이통사의 설비나 서비스에 의존도가 높은 기존 MVNO와는 달리, KCT가 직접 영업전산, HLR (Home Location Register, 가입자 위치등록장치, ’12년 4월 구축완료 예정) 등의 통신 설비, 지능망, USIM카드 관리시스템 등을 구축해 제공하는 독자적인 MVNO 서비스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렇게 준비된 인프라를 기반으로 KCT는 고객들이 원하는 형태의 다양한 요금제를 신속히 개발 가능하고, 타 MVNO와는 차별화되는 고유의 부가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고 수준의 SK텔레콤 통화 품질까지 더해져 고객들의 호응이 높을 전망이다.

SK텔레콤은 KCT의 원활한 후불 MVNO 서비스 제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꾸준히 기술 협의를 진행해 왔다. 또한 지난 5월 MVNO서비스 조기 정착을 돕기 위해 발표한 「MVNO 활성화 지원방안」에 입각해 재고단말기 조달, 전산 및 네트워크 장비 등의 인프라 구축 및 이용, 총 15종의 부가서비스 제공, 제 3자 서비스에 대한 정산 대행 등을 지원했다.

SK텔레콤은 또, KCT를 비롯한 MVNO 사업자들이 보다 원활하게 후불 MVNO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내년 4월까지 번호이동 시스템도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이 작업이 완료되면 MVNO 시장은 더욱 활기를 띠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성영 SK텔레콤 제휴사업본부장은 “이번에 출시되는 KCT의 후불 MVNO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이동통신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하고 가계통신비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SK텔레콤은 앞으로도 MVNO 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