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MVNO활성화 본격 나선다

– MVNO 파트너 협의체•MVNO 활성화 TF 등 사내•외 협력 조직 구성
– 23개 예비 MVNO 사업자들과 시장 활성화 방안 논의…제휴모델 공동발굴
– 내년 상반기 번호이동 시스템 구축…선불 MMS/USIM 단독개통 시스템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MVNO 활성화를 위한 사내∙외 협력 조직을 구성하고 MVNO 사업자 부담 완화 및 시장진입 촉진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 마련에 본격 나선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오후 23개의 예비 MVNO 사업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MVNO 파트너 협의체’를 구성하고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첫 정기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약 50여명의 예비 MVNO 관계자들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MVNO 파트너 협의체’는 MVNO 사업에 관심이 있거나 준비 중인 사업자들에게 SK텔레콤의 도매제공 준비상황을 공유하고, 사업자들의 니즈를 파악함으로써 상호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협력 방안 및 제휴 모델에 대해 정기적으로 협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는 SK텔레콤이 새로운 MVNO 제휴 모델을 발굴하는 데 있어 사업자들의 입장 및 의견을 대폭 반영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협의체가 활성화되면 이제껏 SK텔레콤이 다수의 개별 MVNO 사업자들과 산발적으로 진행해 왔던 도매제공이나 사업 지원 관련 협의를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어,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시장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예비 MVNO 사업자들은 원하는 사업 형태에 따라 선/후불, M2M, 제휴 등 4개 분과에 소속돼 SK텔레콤의 사업 담당자들과 상시로 사업 관련 논의를 진행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또, 협의체를 통한 합의 결과를 실제 시행해 나가는 데 있어 더욱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마케팅, 전산, 기술 등 사내 12개 관련 부서로 구성된 ’MVNO 활성화TF’도 조직했다.

’MVNO 활성화TF’는 ’MVNO 파트너 협의체’에서 논의된 방안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구체적인 안을 개발하기 위한 실행조직의 역할을 담당한다.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은 “MVNO 파트너 협의체를 통해 MVNO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찾아낼 것”이라며 “더욱 다양한 사업자들의 MVNO 시장 진출 활성화는 물론, 협력을 기반으로 상호 Win-Win할 수 있는 여러 제휴 모델이 발굴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MVNO가 활성화되면 가계통신비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 ’MVNO 활성화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MVNO 서비스 조기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진행해왔다.

SK텔레콤은 내년 4월까지 후불 MVNO에 대한 번호이동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 중으로 선불 MVNO에 대한 MMS제공 기능 및 USIM 단독 개통 기능을 개발 완료해, 하반기부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선불 MVNO 서비스 향상을 위한 지원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