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회 연속 NGMN 이사회 멤버로 참여

– 2010~2012년까지 NGMN 이사 자격으로 국내/외 이동통신 방향성 정립
– 2회 연속 이사회 멤버 당선으로 국제적 이동통신 업계 영향력 강화 및 사업화 선도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차세대 모바일 네트웍의 빠르고 안정적인 상용화를 위해 이동통신 사업자의 국제 협의체인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이사회(BoD: Board of Directors) 멤버로 2008년에 이어 2회 연속 선출 되었다고 11일 밝혔다.

NGMN은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에 대한 개발 및 상용화를 주도하기 위해 2006년 8월에 설립된 이동통신사업자 중심의 국제 협의체로서, 국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하여 총 18개의 통신사업자와 29개의 통신 장비 및 단말 제조사가 참여하고 있다.

NGMN은 GSMA 및 WAC 와 더불어 이동통신 사업자의 주요 국제 연합체로서 China Mobile, Telefonica, Vodafone, AT&T등 해외 유수 사업체가 Board멤버로 활동 중이며 삼성전자, Cisco, Nokia, Qualcomm등이 주요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텔레콤만이 유일하게 이사회 멤버로 활동 중이다.

이번 선거에는 회원사 투표로 총 10개의 통신 사업자가 Board of Director로 선출됐으며, 향후 2년간 (2010~2012년) 국제 이동통신 산업 전반의 주요 의사 결정 및 기술적 방향성을 제시하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이사회 멤버 재선임을 계기로 향후 2년간 NGMN 회원사들과 함께 차세대 네트워크인 LTE 의 개발, 운용 및 안정화에 필요한 기술 규격, 주파수 등 통신사업자의 요구사항을 정립하여, 표준화 단체 및 장비 제조사가 반영하도록 노력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임종태 네트웍기술원장은 “NGMN의 이사회 재선임은 SK텔레콤의 우수한 기술력과 Global Ecosystem 내 위상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결과”라며 “NGMN 이사회 재선임을 계기로SK텔레콤이 가진 핵심 기술과 전략을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차세대 네트웍 기술인 LTE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