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스토어, 중국 진출 통해 글로벌 플랫폼 길 열어

– 중국 Lenovo사가 제작하는 안드로이드 OS기반 스마트폰에 T스토어 콘텐츠 제공
– SKT 글로벌 플랫폼 전략의 첫 사례로 국내 개발자들의 해외 시장 진출 발판 마련
– 향후 해외 수출 Lenovo 스마트폰 및 태블릿PC에도 T스토어 기본 탑재 예정
– 콘텐츠 현지화 지원으로 개발자들은 추가비용/복잡한 절차 없이 추가수익 올릴 전망

SK텔레콤의 T스토어가 중국 시장 진출에 성공, 본격적인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으로 도약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중국 단말 제조업체 Leno-vo(대표 양 위엔칭 : Yang Yuanqing)와 제휴를 맺어 Lenovo사에서 제조하는 스마트폰에 T스토어의 우수 콘텐츠를 공급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중국 내 Lenovo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T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게 하고, 내년에는 중국 이외 해외 Lenovo 스마트폰 이용자들도 스마트폰 내에 기본 탑재된 T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T스토어는 전 세계 Lenovo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앱 스토어로 자라나, 명실상부한 ’글로벌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Lenovo는 글로벌 콘텐츠 유통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의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이는 지난 25일 SK텔레콤 정만원 CEO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힌 ’글로벌 플랫폼 전략’의 실질적인 첫 사례로 볼 수 있으며, T스토어 플랫폼의 확장을 통해 국내 개발자들이 개발한 우수한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PC제조업체로 유명한 Lenovo는 PC산업을 통해 키워진 제조 경쟁력과 1만 개가 넘는 유통 채널을 기반으로 ’Le(樂) phone(러폰)’ 이라는 단일 스마트폰 모델로만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약 12%(약 100만 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를 통해 Lenovo사의 브랜드 파워와 한국에서 우수성이 입증된 T스토어의 플랫폼/콘텐츠의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초기 단계인 중국 앱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T스토어 우수 콘텐츠, ’프리미엄 브랜드 샵’형태로 중국 소비자 겨냥

SK텔레콤과 Lenovo는 우선 중국 콘텐츠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T스토어 인기 랭킹을 바탕으로 엄선된 게임, Fun 콘텐츠와 한류 붐’에 힘입어 중국 소비자들에게 효과적으로 소구될 것으로 판단되는 뮤직, 만화 등의 문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하는 ’T스토어 브랜드 샵’을 Lenovo가 제작하는 스마트폰에 탑재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는 중국 앱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T스토어 브랜드 샵을 유료 콘텐츠 중심의 ’프리미엄 샵’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어, 향후 국내 개발자들의 수익 모델이 더욱 견고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T스토어에는 개발시점부터 국내-중국시장을 동시에 겨냥한 콘텐츠들이 다수 등록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T스토어 브랜드샵은 Lenovo사의 히트작인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 ’Le phone’의 프로요 버전에 탑재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태블릿PC, 스마트TV까지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다방면에서의 양사 협력 바탕으로 글로벌 Eco system을 통한 한중개발자 동반 성장 추구

또, 양사는 ▲앱/콘텐츠 교류 및 개발 지원 ▲공동 개발자 컨퍼런스 개최 등을 통한 개발자 육성 ▲현지 시장 특성을 고려한 마케팅 프로모션 실시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통해 한중 개발자와의 동반 성장을 추구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언어 및 기술 장벽으로 해외시장 진출이 어려웠던 국내 개발자들이 손쉽게 중국 앱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한국형 콘텐츠의 중국 현지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SK텔레콤은 한중 언어 번역은 물론, 상생혁신센터 내 (MD테스트 센터)에 Lenovo의 단말들을 구비해 개발자들이 손쉽게 Lenovo 단말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개발/검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나아가 향후에는 앱 개발 시 다양한 언어의 버전을 동시에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도 제공할 방침이다.

향후 중국 앱 시장에서 자신이 개발한 콘텐츠를 판매하고 싶은 개발자는 T스토어의 License Bank에 콘텐츠를 등록해 T스토어를 통한 콘텐츠의 해외 판매에 동의하면 된다. 개발자가 등록한 콘텐츠가 판매에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SK텔레콤과 Lenovo가 지원하는 언어 번역/검증 등의 현지화 작업을 거쳐 중국 앱 시장에서 판매된다. 현재 T스토어의 License Bank는 게임, 만화 카테고리에 한해 운영되고 있으나, 이르면 올 연말부터 기타 콘텐츠 카테고리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Lenovo는 콘텐츠 판매에 대한 수익을 8:2로 분배하기로 합의했으며, SK텔레콤은 그 수익을 다시 개발자와 나누게 된다. 따라서 개발자는 콘텐츠의 현지화를 위한 추가 비용 및 별도의 복잡한 절차 없이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T스토어 콘텐츠 유통 플랫폼 기반으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 도약

SK텔레콤은 Lenovo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T스토어를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 확장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T스토어 플랫폼을 Lenovo의 플랫폼과 연동시켜 운영함으로써 국내 개발자들이 중국 앱 시장에 콘텐츠를 손쉽게 업로드하고 전체 다운로드 횟수 및 매출도 실시간으로 공유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다.

나아가 SK텔레콤은 향후 중국 이외 해외로 수출되는 다양한 Lenovo 단말에서 T스토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SK텔레콤이 콘텐츠 유통 서비스를 직접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홍성철 서비스부문장은 “이번 제휴는 SK텔레콤의 서비스 플랫폼이 해외로 확장됨에 따라 국내 개발자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단순한 ’서비스/콘텐츠 공급자’가 아닌, T스토어라는 서비스 플랫폼을 바탕으로 글로벌 앱 시장에서 콘텐츠 등록, 유통, 관리 등의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