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민간 기업 최초의 학술지 TR 창간 20년 맞아

– SK텔레콤, 20년간 학술지 발행•논문 1,430편 발굴•연구지원을 통해 ICT산업에 기여
– 기업이 운영하는 학술지 최초로 한국학술진흥재단 ‘등재학술지’로 등록

국내에 Telecommunication이라는 용어도 생소했던 1991년, 이동전화 가입고객 16만 명이 전부였던 SK텔레콤. 국내ICT산업 발전과 기술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시작한 작은 노력이 ICT산업의 싹을 틔웠습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불모지였던 국내ICT분야 진흥을 위해 1991년 창간한 민간기업 최초의 학술지인 Telecommunications Re-view가 29일 창간 20년을 맞았다.

SK텔레콤은 우수 논문을 발굴하고 연구 인력을 육성하여 ICT 분야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로 Telecommunications Review(이하 TR)을 창간하고, 논문 접수 및 심사를 통해 격월로 10~15편의 우수 논문을 선정해 학술지 형태로 배포해왔다.

지난 20년 동안 TR은 통권 130호를 통해 총 3,095명이 저술한 우수 논문 총 1,430편을 게재하며, ICT분야 발전을 위한 연구인력 육성과 학계의 참여라는 창간 목표를 충실히 지켜왔다.

여러 학회와 대기업들도 산업 진흥을 위한 학술지 발행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논문을 심사할 전문인력 초빙과 운영비용 등의 문제로 선뜻 나서지 못하던 1991년, 당시 회사규모가 작았던 SK텔레콤이 가장 먼저 ICT학술지를 창간한 것이 특히 학계로부터 높이 평가 받고 있다.

또 TR은 지난 2002년 기업이 운영하는 학술지로는 최초로 한국학술진흥재단으로부터 ’등재학술지’로 등록되어 ICT학계 논문이 합리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기반 마련에 기여했고, 2003년에는 자체 논문관리시스템을 구축해 ICT논문 심사/열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외에도 TR은 창간호에 실렸던 논문인 ’한국통신사업의 필수전략’(저자 Mi-chael E. Porter 現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교수)과 위성DMB사업을 10년 전 예견한 ’위성을 이용한 영상중계서비스’를 비롯 지난 20년간 ICT 트렌드를 한 발 먼저 예측한 논문들을 발굴하며 ICT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향후 SK텔레콤은 TR을 국가 과학기술 수준의 척도로 활용되는 ’SCI(Science Citation Index)’에도 등재될 수 있도록 검토하고 학술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 R&D중심 비영리 학술지로서의 순수성을 유지하고 ICT분야 연구인력 발굴•육성에 매진할 계획이다.

TR 편집위원장 한영남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TR은 국내 ICT분야가 막 성장할 때, 학계의 관심을 끌어내고 우수 연구인력을 확보하는 중요한 토양분이었다”며, “TR을 통해 축적된 연구 논문은 국내 ICT 역사이자 큰 자산”이라고 밝혔다.

TR은 현재 1,776개 정부기관/대학/국립도서관/연구실 등에 정기적으로 배포되고 있으며, 별도 구독 신청을 하지 않아도 누구나 SK텔레콤 홈페이지 (www.sktelecom.com)를 통해 무료로 열람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29일 서울 광장동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한국ICT산업의 전망과 방향’을 주제로 TR 20년 기념 심포지움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ICT업계•학계 인사 110여명이 참석해 국내 ICT분야의 발전 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