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스마트폰에서 영상통화도 스마트해진다

– SKT, 기존 영상통화 대비 화질, 서비스 대폭 개선한 HD영상통화 출시
– 안드로이드폰 대상 제공…3G망, Wi-Fi망 어디서나 이용 가능
– 갤럭시탭 기본 탑재, 갤럭시S등 모든 안드로이드 폰으로 서비스 확대
– HD영상통화를 기업화상회의•원격 진료 등 B2B 형태로 발전시킬 예정

최근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다양한 디바이스 시대를 맞아 편리성이 향상된 영상통화 서비스가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기존 영상통화 대비 화질과 이용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고, 3G망과 와이파이망 언제 어디서나 이용 가능한 「HD 영상통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HD영상통화」는 기존 영상통화에서 사용되는 프레임 전송 기술과 동영상 압축 기술의 혁신을 통해 화질 수준이 기존 48Kbps에서200Kbps 이상 급으로 개선돼 적용되므로, 이용자는 기존 영상통화보다 훨씬 깨끗한 화질의 영상으로 통화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고객들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HD 영상통화」가 애플이 아이폰4에서 선보인 FaceTime 대비 네트워크 커버리지 범위가 넓고 다양한 부가서비스가 가능해, 이용자 편의성에서 우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HD 영상통화」는 3G망 및 와이파이망 모두를 통해 이용할 수 있어, 와이파이 망에서만 이용 가능한 여타 서비스 대비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와이파이 망에서 이용요금은 음성통화 요금과 동일한 초당 1.8원이며, 3G망에서 이용요금은 음성통화 요금 이외 초당 1.5원이 추가된 초당 3.3원이다. 「HD 영상통화」는 음성통화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통화 중 음성/영상 전환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존 음성망을 통해 제공하는 국제표준방식을 채택했기 때문에 음성 송수신 부분은 음성통화요율이 적용된다.

또 애플사의 서비스가 아이폰4이용자간에만 영상통화가 가능한 데 비해, 「HD 영상통화」는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간에 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OS의 성장세를 감안할 때 「HD 영상통화」의 빠른 이용자 확산이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윈도우 모바일 기반 스마트폰 및 일반 피처폰까지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영상통화를 하면서 기존에 없었던 다양한 부가 편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HD 영상통화」의 특징이다. 고객은 영상통화를 하면서 상대방에게 사진, 그림판 및 주소록도 전송해 상대와 공유할 수가 있다. 또 GPS기능을 통해 내 위치가 표시된 맵을 상대에게 전송해 현재 내 위치도 공유할 수가 있다. 상대에게 내 위치를 설명하기 힘들거나 약도를 보내기 힘든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출시를 앞둔 갤럭시탭에 「HD 영상통화」를 기본 탑재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모든 제조사와 협의를 통해 새롭게 출시되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에 「HD 영상통화」 기본 탑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갤럭시S, 갤럭시A 이용 고객들은 안드로이드 2.2(프로요) 업그레이드 일정에 맞춰 「HD 영상통화」 앱을 T스토어에서 자유롭게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향후 「HD 영상통화」 서비스의 기술 진화를 통해 개인 이용자간 통화는 물론, 기업의 화상회의 및 원격진료 등 영상 커뮤니케이션 이용 니즈가 높은 B2B마켓으로 서비스를 확대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