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글로벌 플랫폼` 육성 방안 발표

– 플랫폼 사업 육성 위해 3년간 총 1조원 투자… 미국•중국•동남아 대상 글로벌 플랫폼 사업 추진
– ▲LBS ▲Commerce ▲Messaging ▲Contents 유통 ▲SNS ▲B2B ▲범용 플랫폼 등 `7대 조기 육성 플랫폼群` 선정… 추가 확대 계획
– T맵, T스토어, SMS 기반기술(API) 개방으로 외부개발자와 동반성장… `통합 API센터` 연내 오픈
– T아카데미•MD테스트 센터에 이어 OIC 구축으로 `상생혁신센터` 오픈… 종합 창업지원 서비스 본격화

“지난 수년간 이동통신 시장이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쓰면서도 소모적인 마케팅 경쟁 구조를 깨지 못하는 것은 대안이 없고 방법을 못 찾았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은 이미 2000년부터 플랫폼 사업의 가능성을 예측하고 준비를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기대만큼 성과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반면, 우리와 비슷한 시기에 플랫폼사업을 시작한 애플, 구글 등은 상당기간 성과 창출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자신들의 일정에 따라 꾸준히 추진하여 결국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T맵, T스토어, SMS 등 SK텔레콤의 경쟁력 있는 서비스에 ’확장성’과 ’개방성’이라는 불씨를 놓아 글로벌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으로 키워나가겠습니다”(정만원 사장 2010년 10월 사내 회의에서 발언)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25일(월) 서울대 SK텔레콤 연구동 내 상생혁신센터 개소식과 함께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성장전략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SK텔레콤은 ’7대 조기 육성 플랫폼群’을 발표하고 ’4대 추진방향’을 통해 ’서비스 플랫폼’을 회사의 핵심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공개한 ’7대 조기 육성 서비스플랫폼群’은 LBS, Commerce, Messag-ing, Contents 유통, SNS(Social Networking Service), B2B, 범용 플랫폼이다.

정사장은 “서비스 플랫폼 육성을 위해 3년간 총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미국, 중국,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글로벌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사장은 ’페이스북’이나 ’구글 맵스(지도)’, 애플의 ’아이튠스’ 같이 콘텐츠,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고객(단말기)에게 전달하는 그릇이 ’서비스 플랫폼’이라고 정의했다.

정만원 사장은 “예를 들어 지도만 보여주고 음악만 틀어주면 응용프로그램 (애플리케이션)이지만 외부 개발자와 협력하는 확장성이 있으면 서비스플랫폼” 이라며, “SK텔레콤의 T맵과 문자서비스, T스토어 등을 서비스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서비스 플랫폼 성공을 위해서는 에코시스템 확대를 위한 개방성이 중요하다고 보고, T맵, T스토어, 문자메시지 등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가진 서비스들의 기반기술(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을 공개해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으로 키워 가기로 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아이디어를 가진 외부 개발자에게 창업을 위한 자금/사무공간/경영/마케팅을 지원하는 OIC(Open Innovation Center)를 서울대 내 SK텔레콤 연구동 1층에 구축해, 서비스 플랫폼 사업 성공의 결정적 파트너인 개발자와의 협력 체계를 한층 확대했다.

OIC 구축으로, 외부개발자에게 전문교육 기회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T 아카데미’, 개발을 위한 각종 단말기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MD 테스트 센터’와 더불어 ’상생혁신센터’의 마지막 한 축이 완성됐다.

정사장은 “이번 상생혁신센터 오픈으로 외부 개발자를 위한 종합 지원시스템을 갖추게 되었으며, 이날 발표한 서비스 플랫폼 전략 달성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인 개발자그룹을 육성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에코시스템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플랫폼 사업 추진 배경
정만원 사장은 플랫폼사업의 향후 성장 가능성, 성공 가능성, 보조금 중심의 현 마케팅경쟁 구도의 탈피, 국가적 차원의 성장동력 창출 및 중소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한 국가 경제 기여 등을 고려할 때, “지금이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수 있고, 또 성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역설했다.

7대 조기 육성 서비스플랫폼 영역 선정
SK텔레콤은 현재 제공 중인 서비스 중 ’7대 조기 육성 서비스플랫폼群’을 선정 하고 이를 회사의 핵심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한 향후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플랫폼 영역을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7대 조기 육성 서비스플랫폼群은 ▲LBS(T맵) ▲Commerce(m-Payment) ▲Messaging(SMS, Nate On) ▲Contents 유통(Melon, T스토어, TV포털, PM) ▲SNS(Cyworld) ▲B2B(Health,Car,교육, 스마트 오피스) ▲범용 플랫폼(모바일광고, 개인화 엔진, WPAN 등)이다.
※ PM(Personal Media): n-스크린 기술을 활용한 개인 미디어콘텐츠 사업,
WPAN(Wireless Personal Area Network) : 무선사설망

4대 추진 방향 제시
정사장은 “글로벌 플랫폼사업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일관된 사업추진이 중요하다”면서, 그 방안으로 4대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4대 추진 방향은 ▲다양한 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확장성’ 확보 ▲개방형 에코시스템 구축 ▲현지 주요업체와의 제휴를 통한 ’Glocalization’ 지향 ▲꾸준한 투자로 ’뚝심 있게 추진’ 등이다.

외부 개발자들과의 협업으로 동반성장 추진
SK텔레콤은 서비스 플랫폼 육성을 위해 콘텐츠/디바이스 사업자 및 외부 개발자들과의 협력적 에코시스템을 통한 동반 성장 방안도 공개했다.

우선 T맵, SMS/MMS, T스토어 등 시장 내에 경쟁력을 가진 플랫폼을 개방할 계획 이다. 이를 위해 연내에 외부 개발자들이 SK텔레콤의 개방된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게 ’통합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개발할 모든 플랫폼들은 개방을 전제로 설계/구축할 계획이다.

서비스 기반기술(API)이 공개되면 개발자들은 SK텔레콤의 다양한 플랫폼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 더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해진다.

예컨대 길거리를 지나가다 스마트폰으로 T맵을 연결하여 주변 음식점을 검색하면 그 자리에서 관련 정보와 쿠폰을 얻을 수 있게 하고, 전자 지도에 자기 점포의 광고를 넣을 수도 있는 프로그램들이 개발될 수 있다는 얘기다.

외부 개발자들에 대한 종합지원 프로그램도 가동된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기술을 가진 1인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최대 5천만원까지 창업자금 지원 ▲1인~5인 사무공간 지원 ▲세무, 회계, 법률 등 경영지원 ▲Test 단말 및 기술 지원 ▲T아카데미 교육참여 ▲T스토어, 네이트 등 온/오프라인 마케팅 지원 등 종합 창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1인 창조기업 지원사업’도 이날부터 시작됐다. 지원을 희망하는 개인이나 개발자 그룹은 인터넷(http://oic.tstore.co.kr; 제안접수 → 1인창조기업신청)에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의 서비스플랫폼과 연계한 사업을 진행하고자 하는 외부 기업과의 동반성장 사업도 동시 추진된다. 기업들이 SK텔레콤의 공개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을 제안할 경우, 평가를 통해 최대 5천만 원까지 개발자금과 추가 인센티브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만원사장은 “SK텔레콤이 지난 2001년부터 무선인터넷서비스 ’네이트’를 오픈하고 500만개나 되는 콘텐츠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왔음에도 불구하고 글로벌화는 물론 국내시장에서조차도 확산되지 못한 이유는 바로 ’확장성’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기존 우리의 강점인 콘텐츠 개발 능력이나 에코시스템을 바탕으로 서비스 플랫폼을 빨리 그리고 많이 만들어서 API를 공개해 다수의 개발자들이 쉽게 앱을 만들 수 있도록 하면 서비스 플랫폼의 성공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