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내가 원하는 쿠폰을 내가 필요할 때 받는 똑똑한 쇼핑 도우미 「AdZone」

– USIM 메모리 기반으로 사전 지정한 지역에 진입 시 쿠폰/광고를 전송하는 신개념 모바일 위치 기반 플랫폼
– 효율적이고 효과 높은 광고 기법에 벌써부터 많은 기업들 관심 보여
– 향후 홍수, 지진 등 각종 재난 시 안전 도우미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USIM 기반 메모리를 활용해 사전 지정한 지역에 진입 시 쿠폰/광고 등을 전송하는 신개념 맞춤 광고 서비스인 「AdZone」을 런칭한다고 19일 밝혔다.

「AdZone」은 SK텔레콤이 특허를 보유한 3G USIM 기반의 측위 기술을 바탕으로 기지국, 와이파이 등을 활용해 고객의 위치를 파악한 후 고객이 특정한 지역에 진입할 시 휴대폰으로 사전에 배포를 동의한 사업자의 쿠폰/광고를 전송하는 서비스로, 세계 최초로 3G USIM 기반 측위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망 부하나 단말 소프트웨어 변경 없는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이러한 「AdZone」서비스는 최근 스마트폰 활성화에 따른 망 개방 트렌드와 좀 더 효율적인 홍보를 원하는 기업들의 니즈가 맞아 떨어져 선보이게 되었다.

「AdZone」서비스의 운영 방식은 간단하다.
프랜차이즈, 백화점 등 매장은 고객들로부터 위치정보 제공 및 쿠폰/광고 전송 동의를 받아 중계사업자들에게 광고를 요청하고, SK텔레콤은 중계사업자로부터 요청을 받아 위치정보를 제공하고 고객이 특정 지역에 진입할 시 해당 쿠폰/광고를 전송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 기업들은 광고 채널로서의 휴대폰의 효용성에 주목하면서도 SMS의 경우, 불특정 다수 고객을 대상으로 함에 따라 효율성이 떨어지는 한편 스팸으로 인식되어 오히려 부정적 이미지를 주게 되는 단점이 있어 제한적인 활용에 그쳤었다.

그러나 「AdZone」은 고객이 사전에 동의하고 지정한 지역에 위치할 때에만 광고가 집행됨으로써 그 효율성이 여타 광고 채널에 비해 매우 높고,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해소되어 광고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또한 고객 특성에 맞는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저렴한 비용에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광고 채널이 제한적이던 중소업체들도 손쉽게 높은 광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고객 역시 각종 할인 쿠폰을 직접 소지하지 않고도 원하는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이용을 희망하는 매장의 정보를 현재 위치에서 바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쇼핑 등 이용 편의성이 대폭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AdZone」은 광고 외에도 특정지역에 대한 재해/재난 긴급통보서비스 등 공익적 목적으로도 저렴한 비용으로 활용이 가능해 향후 국민들의 안전 도우미로서의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여름 같은 집중 폭우 발생 시 「AdZone」을 활용할 경우, 기존의 라디오나 TV를 통한 재난 방송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현장상황 대처가 가능해져 국민들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10월 중 광고 게재 예상 기업들과 직접 기업들에 광고를 판매할 중계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AdZone」서비스 설명회를 실시할 예정이며, 연내 본격 서비스를 시작한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은 “이번에 선보인 「AdZone」은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LBS(위치기반 서비스)기반 서비스 중 본격적으로 실제 산업에 적용된 사례”라며 “SK텔레콤은 「AdZone」을 시작으로 다양한 LBS기반 비즈니스 서비스를 적극 개발해 LBS시장의 리더로서 기업들의 실질적인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