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서울G20 정상회의` 널리 알린다

– 지난 7월부터 국내 최초 G20를 소재로 한 `알파라이징 G20` 광고 시행 중
– ICT 체험관 T.um에 마드리드 클럽, 해외 언론 등 방문 유치로 앞선 ICT 기술력 세계에 선보여
– 코엑스 컨벤션 센터 주변 `G20 Zone`으로 설정해 네트워크 특별 관리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SK텔레콤은 국가적 행사인 ’서울 G20정상회의’를 맞이해 적극적으로 관련 캠페인을 펼치는 한편, G20를 계기로 한국의 세계적인 ICT 기술을 세계에 알리려 노력하고 있다. 또한 행사 지역인 코엑스 주변 지역의 통화품질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 G20를 광고 소재로 직접 활용

SK텔레콤은 7월 17일부터 현재까지 ’알파라이징’ G20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가장 먼저 ’G20’를 커뮤니케이션 소재로 활용하여 ’G20 정상회의’에서 각 국가들이 모여 어떤 가치를 플러스 알파 할 것인가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 행사를 널리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대다수 광고들이 일반 광고에 ’G20정상회의’개최 자막만 송출하는데 비해, SK텔레콤은 ’G20정상회의’를 적극적으로 소재로 채택하여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하고 있다.

또한 9월 15일부터 11월까지 서울시와 공동으로 ’+a 생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민들이 누리는 다양한 서울의 가치를 표현하고, ’G20정상회의’의 서울 개최를 통해 보다 친근하고 깊어지는 서울의 의미에 대한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SK텔레콤 ICT 체험관 T.um 통해 한국의 앞선 ICT 기술 세계에 알려

SK텔레콤은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지난 9월 2일 마드리드 클럽의 T∙um(SK Telecom Ubiquitous Museum)방문을 유치했다. 마드리드 클럽은 50개 국가 70여명의 전직 국가 원수 및 행정수반으로 구성된 모임으로, G20의 사전적 행사로 개최된 서울원로정상회의로 방한했었다. SK텔레콤은 G20 준비 위원회와의 협업을 통해 마드리드클럽을 방문 유치하여 한국의 IT기술을 세계에 선보였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9월 7일 문화체육관광부 초청 17개국 해외 언론인 (BBC, CCTV 등)도 T.um으로 초청한 바 있으며, G20 Biz Summit 참여 해외기업 CEO일행단도 11월 중 T.um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20 기간 중에는 서울시청앞 광장 돔형 전시관에서 열릴 예정인 G20 방송통신 미래체험전에 참가하여 MIV(Mobile in Vehicle), 모바일 결제, 초간편 무선 싱크 등 세계적인 ICT기술에 기반한 서비스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코엑스 컨벤션 센터 주변 네트워크 관리 위해 ’G20 Zone’ 설정

SK텔레콤은 G20 행사가 진행되는 코엑스 주변을 ’G20 Zone’으로 설정하고 네트워크 품질에 대한 사전 예방 체계 및 긴급복구 대응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G20 Zone’은 포스코 사거리, 봉은사 삼거리에서부터 한강변까지 이르는 직선거리 1KM이상의 사각형 구역으로 코엑스 컨벤션 센터는 물론 코엑스 몰, 아셈타워, 도심공항 터미널, 백화점, 호텔 등 주변의 모든 주요 건물이 ’G20 Zone’내에 포함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