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아시아 디지털 영상 콘텐츠 허브 구축 나선다

– 세계 최대 B2B 온라인 영상 오픈 마켓 운영업체 독일 Media Peers 제휴, 공동 운영
– 판매자는 마케팅 비용 절감 및 신규 영업 기회 확보 … 구매자는 신규 영상 콘텐츠 발굴 및 편리한 영상 콘텐츠 검색 가능해져
– 자체유통망 없는 소규모 영상사업자에 기회 … 영상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국내외 영상 콘텐츠를 거래할 수 있는 B2B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마켓인 ’Trade all Content’ (트레이드 올 콘텐트, www.tradeallcontent.com)를 독일 Media Peers(미디어피어스)社 와 제휴하여 오는 11월 오픈한다고 5일 밝혔다.

’Trade all Content’는 디지털 영상 콘텐츠를 거래할 수 있는 B2B온라인 오픈 마켓으로 방송물(드라마, 쇼 등)과 영화 등 각종 영상 콘텐츠를 판권을 보유한 제작사, 배급사, 방송사 등이 판매 상품으로 등록하면, 해당 영상 콘텐츠를 구매하고 싶은 방송사, 다채널 프로그램 공급자(MPP: Multi Program Provider), Web/모바일 등 뉴미디어 관련 사업자 등이 콘텐츠를 직접 확인한 후 구매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rade all Content’ 오픈에 앞서 Media Peers(미디어 피어스)와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Media Peers는 700여개社 약 54,000개의 영상 콘텐츠가 거래되고 있는 세계 최대 B2B온라인 오픈 마켓인 MPX (www.mediapeers.com)를 운영하고 있는 도이치텔레콤의 투자회사이다.

Media Peers는 SK텔레콤과 ’Trade all Content’를 공동 운영하고, 기존 MPX에 있는 모든 콘텐츠를 ’Trade all Content’에 동일하게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따라서 ’Trade all Content’에서는 MPX에서 거래되는 모든 콘텐츠는 물론 자체적으로 소싱한 콘텐츠까지 거래할 수 있게 되었다.

SK텔레콤은 ’Trade all Content’를 아시아 주요9개국 (한국, 중국,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의 디지털 콘텐츠 허브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결과적으로 한국의 영상 콘텐츠 해외 진출도 수월해져 한류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영상 콘텐츠는 대부분 대면거래를 통해 유통된다. 계약 당사자가 직접 만나 해당 콘텐츠 견본을 확인하고 거래하는 형태다. 전화나 이메일 등을 통한 거래도 있지만, 대면 거래로 판매자와 구매자간 신뢰가 형성된 이후인 경우가 많다.

’Trade All Content’는 새로운 온라인 유통 채널로서 ▲비즈니스 회의로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비용을 절감함과 동시에, ▲정품 콘텐츠 판매와, 대금의 적시 지급을 보장해 거래의 안정성을 담보하였다. 비대면 거래의 편리성과 대면거래의 신뢰성을 확보한 셈이다.

또한 ’Trade All Content’는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Win-Win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판매자는 ▲개별적 콘텐츠 홍보에 소요되는 마케팅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아시아 등 국외시장을 대상으로 신규 판매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 구매자는 ▲편성 다양성 추구를 위한 신규 영상 검색이 가능해지고, 러닝타임, 영상 종류 등 세부 검색을 통해 ▲필요한 영상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찾을 수 있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모든 유통 단계를 수직 계열화 해 영상 콘텐츠를 직접 생산• 유통하는 메이저 미디어 그룹(디즈니, 소니 등)에 비해 자체 유통망 미확보로 어려움을 겪었던 소규모 영상 사업자들은 이제 ’Trade All Content’를 통해 새로운 영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장기적으로 영상 콘텐츠 제작도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K텔레콤은 11월 ’Trade All Content’ 런칭에 앞서, 10월 4일부터 4일간 진행되는 프랑스 칸 MIPCOM(국제 영상 컨텐츠 박람회)에 참여하여 별도 부스를 마련하고, 영상 콘텐츠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섰다.
SK텔레콤 서성원PM사업 단장은 “아시아 영상 콘텐츠 유통 허브를 구축하여 장기적으로 한국은 물론 세계 영상 콘텐츠 유통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영상 콘텐츠 뿐 아니라 음악 등 콘텐츠 카테고리를 다양하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