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ICT 기술접목 영어교육 대변화 추진

– 청담러닝과 차세대 어학학습시장 개발 MOU로 IPE 첫 결실
– 학습전용 디바이스 개발 등 스마트러닝서비스(Smart Learning Service)본격화
– 010년 하반기 상용화…중국 등 글로벌 시장 공동 진출 예정

금융, 유통 등 이종산업 Player들의 사업이 더욱 잘 되도록 지원해 해당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돕는SK텔레콤의 IPE(산업생산성향상, 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 전략이 교육 서비스 분야에 처음 적용된다.

SK텔레콤(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영어교육 전문기업인 청담러닝 (대표 김영화, company. chungdahm.com)과 공동으로 ICT기술기반의 스마트러닝서비스 (Smart Learning Service, 이하SLS) 를 공동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도 함께 진출키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SLS는 무선 Network을 통해 강의실 내에서 학생과 강사의 상호 교류 강화, 언제 어디서든 학습이 가능한 학습 환경 제공, 학습수준 및 태도를 학부모와 공유함으로써 자기주도 학습을 강화하는 새로운 개념의 영어학습 체계이다.

양사는 청담러닝이 보유한 영어교육 콘텐츠와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기술을 결합하여 교육 전용 단말기를 개발하는 한편 어학 자동평가 등으로 구성된 혁신적인 SLS 서비스를 빠르면 2010년 3분기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SLS를 통해 학습 교재를 디지털화함으로써 오프라인 교재를 대체하고 강의 내용의 실시간 피드백 등을 통해 강의실 내에서의 학습활동 고도화를 지원하게 된다고 밝혔다.

SLS가 가능토록 하는 uLP(u-Learning Platform),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 와 학습 전용 디바이스 등은 양사가 공동개발 하게 된다.

청담러닝은 영어학습 콘텐츠 및 프로그램을, SK텔레콤은 언제 어디서나 고품질의 접속이 보장된 Network (FMC, WiFi 등) 운용을 각각 전담하게 되며, 또한 양사는 사업 개발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에 공동 진출키로 합의했다. 특히 SK텔레콤의 해외 거점 지역 중 중국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나가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SLS를 이용하는 학생들은 학력수준별 개별 학습이 가능하여 자기주도 학습 의지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고비용의 해외연수 및 원어민 교육 등의 사교육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양사는 밝혔다.

특히, 소비자의 Needs와 시장을 분석한 뒤 ICT기술과의 결합으로 여타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추진하는 SK텔레콤의 IPE전략은 교육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담러닝 김영화 대표와 SK텔레콤IPE사업단 지동섭 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제휴식에서 양 기업은 ’SLS’의 성공적 구축을 위해 서비스 개발, 글로벌 시장 공동 진출, 생산성 향상을 위한 ICT적용 분야에 공동 협력키로 합의했으며 협력위원회를 구성해 실질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청담러닝 김영화 대표는 “스마트 러닝 사업의 본격화는 궁극적으로 청담러닝의 어학 학습 컨텐츠 대중화 및 차세대 교육 플랫폼 구축을 의미하며, 이를 통해 국내 사교육비 경감 및 지역 계층간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스마트 러닝 사업을 기점으로 청담러닝의 우수한 학습 컨텐츠와 플랫폼이 글로벌 및 공교육 시장으로 진출하는 초석을 마련한 것” 이라 말했다.

SK텔레콤 지동섭 IPE 사업단장은 “SK텔레콤은 궁극적으로 소비자가 원하고 기업이 원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국가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이동통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플랫폼 기술과 커뮤니케이션 기술이 효과적으로 결합할 경우 국내 교육분야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지난 10월 29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유통, 금융, 자동차, 교육 등 IPE의 8개 분야와 IPE를 통해 2020년까지 매출 40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번 조직 개편에서 IPE TF를 CEO 직속의 IPE사업단으로 격상시킴으로써 IPE 사업 추진 의지를 재확인 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