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나카드 지분 49% 취득 의결

– 하나카드 신주 57,647,058주 4,000억 원에 매입키로해 2대 주주 지위
– 플라스틱 카드 없이 휴대폰만으로 신용카드 사용하는 변화 예고
– 휴대폰으로 결제는 물론 공지사항•할인이벤트 정보 실시간 획득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14일 이사회에서 신주인수방식으로 하나카드(주) 지분 49% (57,647,058주)를 4,000억 원에 매입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하나금융지주(51%)에 이어 하나카드의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SK텔레콤은 하나카드 지분 취득을 계기로 T Cash등 기존 모바일 결제 사업에 더하여 미래 Commerce 시장에서 ICT역량을 활용한 새로운 차원의 고도화된 서비스 제공 기회를 갖게 됐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분 참여를 통해 하나카드의 기존 플라스틱 카드 사업 외에 모바일 신용카드를 중심으로 한 차세대 결제 서비스를 추진하여 통신-금융 컨버전스 서비스 시장을 본격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신용카드란 휴대폰에 신용카드 정보와 멤버십 카드를 삽입하여 고객이 플라스틱 카드 없이 휴대폰만으로 카드 관련 업무를 보는 것은 물론, 카드사의 각종 이벤트나 공지사항도 휴대폰을 통해 실시간 전달받을 수 있는 차세대 스마트카드이다.

또한 온라인 거래 시 복잡하고 번거로운 정보입력 및 인증절차를 단순화하고 신용정보 유출 등 불안 요인을 감소시키는 한편, 모바일 신용카드 이용 시 PIN 입력 프로세스를 삽입하여 분실 시 플라스틱 카드보다 보안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바일 신용카드는 고객이 카드 이용내역, 잔여한도, 포인트 적립 등 신용카드 결제 정보는 물론, 은행계좌, 멤버십 등 정보를 실시간 조회하고, 구매이력과 위치정보를 활용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의사 결정 정보를 지원하며, 신용카드 결제 전후 과정에서 쿠폰, 광고, 멤버십, 마일리지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모바일 신용카드가 활성화되면 고객은 휴대폰으로 쿠폰 등 다양한 정보와 혜택을 제공 받고, 가맹점은 소비자들의 구매 패턴 등 정보를 바탕으로 집객과 매출 증대 효과를 올릴 수 있으며, 신용카드사는 소액결제 증가 및 가맹점 확대로 인해 결제 금액 증가와 플라스틱카드 관련 발급 시간 단축, 제작/전달/교체 등 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를 내는 등 이해 관계자 모두가 Win-Win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이와 같은 모바일 신용카드 및 스마트 페이먼트 서비스를 내년 2분기에 선보일 계획이며, 고객 혜택 증대를 위해 OK캐시백과 SK텔레콤 멤버십 프로그램과의 협력도 다양하게 추진된다.

한편 SK텔레콤 인력의 하나카드 파견 규모는 하나카드의 필요인력 현황과 SK텔레콤 내부의 인력선정 결과 등을 고려하여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이번 하나카드 지분 인수는 하나카드와의 협업을 통해 모바일 신용카드의 확산 및 차세대 결제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한 것 “이며 ” 하나카드와의 우호적 파트너십 체제로 양사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통신-금융 컨버전스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