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09년 3분기 실적 발표

– 매출 3조 567억원, 영업이익 6,188억원, 당기순이익 4,159억원
– 시장 안정으로 전분기 대비 마케팅비용 12.1% 감소, 영업이익 11.8% 증가
– `초단위 과금 도입, 장기가입자 할인, 가입비 할인 등으로 고객 요금인하 효과 클 것, 고객리텐션 강화 및 본원적 경쟁력 확대로 매출 영향 최소화 주력` 방침 밝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29일 2009년 3분기 실적이 매출 3조 567억원, 영업이익 6,188억원, 당기순이익 4,159억원이라고 밝혔다.

매출은 가입자 증가와 무선인터넷 매출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5.4% 증가했으나, 전분기 대비 신규가입자 수가 줄면서 0.4% 감소한 3조 567억원을 기록하였다.

무선인터넷 매출은 데이터 정액 가입자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상승하였다.

마케팅 비용은 8,341억원으로, 금년 7월까지 시장과열이 이어져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하였으나 8월 이후 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면서 모집수수료가 크게 감소, 전분기 대비 12.1% 감소하였다. 이런 배경으로 매출액 대비 마케팅비용은 27.3%로 전분기대비 3.6%p 감소하였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2.7%, 전분기 대비 11.8% 상승한 6,18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마케팅 비용 상승에도 불구하고 매출증대 및 각종 비용절감 등의 노력에 따른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4,15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4.7% 상승하고 전분기 대비 33.5% 상승하였다.

누계 가입자 수는 2,414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으며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42,413원을 기록하였다. 지속적인 요금인하로 인해 기본료 및 통화료 매출이 1인당 423원 감소하였으나, 무선인터넷 매출이 141원 증가 하는 등의 영향으로 가입자당 월평균매출액(ARPU;알프)은 전년동기 대비 20원 증가하였다.

1인당 월평균 통화시간(MOU)은 전년 동기 대비 동일하고, 지난 분기 대비 2분 줄어든 196분을 기록했다.

SK텔레콤 CFO 장동현 전략조정실장은 “2009년 3분기의 시장 안정화 기조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런 상황속에서 SK텔레콤은 과도한 마케팅을 지양하고 고객경험관리(Customer Experience Management)에 기반한 효율적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동현 CFO는 “지난 9월25일 장기가입자 요금인하, 초단위 과금제 전격 도입, 가입비 인하, 선불요금 인하, 파격적인 무선인터넷 정액제 도입 등 다양한 요금인하를 단행한 만큼 향후 고객이 실질적으로 느끼는 요금인하 효과는 매우 클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러한 요금인하 전략이 고객 리텐션(유지) 및 사용량 증대, 무선인터넷 활성화 등, SK텔레콤의 본원적 경쟁력으로 연계될 경우 회사 매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