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데이터 하이웨이」구축 박차

– 전국 평균 대비 2.1배 트래픽 발생 서울 5개 구에 6FA로 데이터 용량 우선 확충
– T wi-fi zone 1만 개소 구축 완료…연말까지 Mobile Wi-Fi 5천 개소 추가 구축
– 4분기 6 Sector Solution, 펨토셀 적용을 통해 최상의 데이터Network 제공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고객이 보다 쾌적하게 모바일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트래픽 발생 상위 지역의 데이터 전용 주파수 (FA, Frequency Assignment)를 3배로 늘리고, 「T wi-fi zone」을 1만 개 소 이상 설치 완료하는 등 「데이터 하이웨이」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폰 확산과 데이터무제한 시행에 따른 데이터 트래픽 급증에 대비해, SK텔레콤은 WCDMA 데이터 수용 용량을 6배 이상 늘리고, 음성통화 수준의 안정적인 모바일 데이터 사용이 가능하도록 「데이터 하이웨이」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200만 명을 상회하는 스마트폰 고객들의 무선인터넷 이용 패턴과 데이터 트래픽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데이터 트래픽이 전국 평균 대비 2.1배 높은 서울 5개 구(중구, 종로구, 영등포구, 강남구, 서초구)에 우선적으로 이동통신 주파수를 기존 4개의 FA에서 6개의 FA (데이터 전용 FA 3개 포함)로 증설하여, WCDMA용량을 대폭 확대 하는 작업을 마쳤다.

또, SK텔레콤은 트래픽 분석결과에 따라 전국 공항, 기차역, 터미널, 식음료 매장을 비롯 신촌•명동•강남역 등 유동인구가 많고 실제 고객들이 모바일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장소에 「T wi-fi zone」을 집중 설치함으로써 고객이 실질적으로 Wi-Fi를 이용할 수 있도록 효율성과 고객 접근성을 높이는 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러한 Network 증설 및 운용을 통해 출시 한 달 여 만에 데이터무제한 서비스 이용고객이 125만 명을 돌파하고 지난 7월 대비 9월 현재 월 누적 WCDMA데이터 트래픽이 2.8배 이상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QoS(Quality of Service) 제어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고 최상의 Network 품질이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4분기에도 고객에게 안정적인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전용 FA, 6 Sector Solution, 데이터 펨토셀 등을 활용한 데이터 용량 확충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

우선 SK텔레콤은 서울 5개 구에 이어 WCDMA주파수를 활용한 6 FA 증설을 10월 말까지 서울 전역, 연말까지 인천/수원/성남 등 수도권 지역으로 확대 적용하여,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의 안정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기존 기지국에 비해 용량을 2배로 확대할 수 있는 「6 Sector Solution」은 11월부터 적용한다. 서울/수도권/광역시 등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 1천 국소에 단계적으로 적용되는 「6 Sector Solution」을 통해 상업/공공시설 주변 기지국의 데이터 수용용량이 대폭 확대된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초소형 기지국’으로 불리는 「데이터 펨토셀」 개발을 완료하고 11월부터 구축을 시작하여, 시내 구석구석까지 모바일 데이터를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정형 Wi-Fi의 커버리지 및 이동성의 한계를 극복하고 언제 어디서나 데이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하철 객차, 버스, 택시 등에 「Mobile Wi-Fi」를 연말까지 5천 국소에 설치할 계획이다.

SK텔레콤 하장용 Network부문장은 “6 Sector Solution, 펨토셀 등 SK텔레콤이 먼저 선보이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통해 경쟁사 대비 3배 수준의 데이터 수용 용량을 확보할 수 있다”며, “경쟁 우위에 있는 WCDMA 망을 중심으로 Wi-Fi 등 보완망을 활용한 최상의 Network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