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국내 공공기관 최초 FMC 기반 Mobile Office 서비스 제공

– `그린 IT 지원을 위한 Mobile Office 공동 추진 업무협약` 체결
– FMC 도입으로 Mobile 업무 표준화 선도 및 업무 효율성 증대 예상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 www.sktelecom.com)과 기상청(청장 전병성 ; www.kma.go.kr)이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FMC(Fixed Mobile Convergence)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구현에 나선다.

15일, SK텔레콤과 기상청은 을지로 본사 사옥에서 정만원 사장과 전병성 기상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그린IT 지원을 위한 Mobile Office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상청 본청에 FMC 기반의 유무선 융합 시스템을 올 해 연말까지 구축키로 했다.

SK 텔레콤이 기상청에 공급할 모바일 오피스 솔루션은 SK브로드밴드의 인터넷 전화(VoIP), 와이파이(Wi-Fi), 3G무선 네트워크, 스마트폰 등을 융합한 서비스이다.

여기에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모바일 UC(Unified Communication ; 통합 커뮤니케이션) 및 그룹웨어(Group Ware) 솔루션을 제공해 사무실은 물론,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업무 진행이 가능한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이는 기존의 음성 또는 회선 공급 중심 FMC 서비스에서 한층 발전된 것으로, 사무실 외부에서 사무실과 동일한 조건하에 스마트폰을 통해 회사의 인트라넷, 이메일, 인스턴트 메신저 등 모바일 솔루션을 다양하게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기상청에 무선 인프라 기반의 관리 서비스와 함께 인터넷전화 및 이동통신 서비스를 결합한 융합 서비스의 품질을 보장하는 서비스수준계약(SLA : Service Level Agreement)을 체결해 유무선 통합 ICT서비스의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기상청의 FMC기반 모바일 오피스 도입은 향후 공공기관이 모바일 오피스를 추진하는데 모델이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 기업의 FMC 서비스 도입 검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한범식 기업사업단장은 “기상청에 FMC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한 것은 공공기관의 업무 환경을 모바일로 구축해 업무 효율화를 기하고 대국민 서비스 향상에 기여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는 금년 12월 본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후, 2010년에 5개 지청 기상대 등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기점으로 기업 대상의 FMC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에 대한 FMC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현재 B2B 중심으로 제공중인 FMC 서비스를 개인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B2C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단말 개발 등의 준비가 상당부분 완료한 것을 비롯해, 경쟁사와 차별화된 개방형 FMC 서비스 제공에 대한 구체적인 서비스 계획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