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 `SK 써니` 발족

– 28일,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를 모델로 한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 `SK 써니` 발족
– 중국 대학생 100명 선발해 빈곤지역 7개 소학교 학생들에게 영어, IT, 미술, 체육 가르쳐
– SK텔레콤-행복나눔재단-중국 공청단 광화과학기술기금회 협약 통해 10월부터 본격 활동
– SK 써니, 사회공헌사업도 세계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국내 최초 사례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행복나눔재단(이사장 최기원, www.happynanum.org)과 함께 운영하는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Sunny)’ 모델을 중국에 적용해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 ’SK써니’(SK Sunny)를 발족했다고 28일 밝혔다.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 ’SK 써니’는 중국 북경 및 쓰촨 소재 9개 대학에서 선발된 100명의 대학생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돼, 10월부터 북경의 빈곤지역 소학교 4개교와 쓰촨의 SK행복소학교 3개교 등 총 7개교에서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중국 ’SK 써니’는 국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를 모델로 삼은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의 써니 봉사 프로그램인 ’하이 티처’를 도입해 학기 중에는 북경과 쓰촨 빈곤지역 소학교 학생들에게 영어, IT, 미술, 체육을 가르치는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또한 방학 중에는 한국 ’써니’에서 활동 중인 대학생과 연계해 글로벌 봉사활동과 문화교류활동을 펼치는 ’Global Camp’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이번 중국 ’SK 써니’ 프로그램 운영 성과에 따라 지역과 자원봉사활동 내용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인재양성을 통해 사회발전 기여해 온 SK의 사회공헌 자산을 계승•발전시킨다는 의미에서 2003년부터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를 운영해 오고 있다. ’써니’는 ’선한 이’라는 의미로, 패기와 열정을 갖춘 대학생들이 자원봉사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고, 사회에 필요한 긍정적 가치관을 가진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건전한 자원봉사 문화조성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써니’는 서울부터 제주까지 10개 지역권별로 대학생 스스로 기획하고 활동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며, 저소득가정•청소년 대상 1:1 교육자원봉사인 ’하이 티처’, 어르신 대상 휴대폰 활용 교육자원봉사 ’행복한 모바일 세상’ 등 총 7개의 대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현재 ’써니’ 온라인 회원 수 8만여 명에 이르며, 연인원 약 12,500명(’09년 기준)이 활동하는 국내 최대 대학생자원봉사단으로 성장했다. SK텔레콤은 2009년 보건복지부가 주최한 대한민국 휴먼대상에서 6년째 활발한 활동을 벌인 ’써니’의 운영 성과를 높게 평가 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한편, 28일 중국 북경 소재 SK Tower에서 열린 중국 ’SK 써니’ 발대식에는 박용주 SK텔레콤 CSR 실장을 비롯해 한문기 SK China 경영지원부문장, 남상곤 SK사회공헌사무국장, 판핑(潘平) 중국 공청단 광화과학기술기금회(光华科學技術基金会; 광화기금회) 부비서장과 중국의 ’SK 써니’ 및 수혜아동, 수혜학교 관계자 등 총 80 여명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 SK텔레콤은 행복나눔재단 및 광화기금과 함께 ’SK 써니’의 원활한 활동 지원을 약속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자원봉사 대학생 선발 등을 준비해 왔다.

박용주 SK텔레콤 CSR 실장은 “이번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 ’SK 써니’ 발족은 한국 기업이 제품과 서비스뿐 아니라 사회공헌사업도 세계화(Globalization)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며 “양국의 미래를 짊어질 한-중 대학생들이 ’SK 써니’를 통해 봉사활동과 문화교류활동을 함께하며 사회변화를 주도하고 긍정적 사고를 가진 미래형 인재로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