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Opera Software CEO욘 본 테츠너, SK텔레콤 본사 방문해『Opera Mini』탑재 등 협력방안

– 21일,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과 만나 양사 협력 방안 모색
– 『Opera Mini』는10월 초 출시하는 T*OMNIA II에 탑재, 향후 출시될 SK텔레콤 주요 단말기에도 적용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은 세계 최대 모바일 웹 브라우저 제공사인 Opera Software社(www.opera.com) CEO 욘 본 테츠너가 21일 SK 텔레콤 본사를 방문해 배준동 마케팅 부문장을 만나 『Opera Mini』 도입 등 양사 협력방안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사는 모바일 인터넷의 미래 모습이 풀 브라우징 (Full Browsing) 방식이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하였다.

『Opera Mini』는 전세계 약 3,000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사용하는 모바일 웹브라우저로 휴대전화를 이용하여 PC에서 보던 화면 그대로 웹서핑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이다. 특히 한국의 복잡하고 무거운 유선 인터넷 웹페이지를 약 10분의 1크기로 압축하여 빠른 속도로 접속할 수 있는 것이 최대 강점이다.

현재 SK텔레콤은 약 250만대의 터치형 단말을 통해 웹서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고객들은 Global Top 브랜드인 『Opera Mini』의 도입으로 더 빠르고 화려한 웹서핑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다.

『Opera Mini』는 10월 초 출시하는 T*OMNIA II(SCH-M710) 단말에 처음 탑재되며, 앞으로 출시될 SK텔레콤의 주요 스마트폰에 탑재되고 11월부터는 일반 단말기에도 적용 될 예정이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Opera Software社와의 전략적 서비스 협력을 계기로 고객들은 더욱 빠른 모바일 웹서핑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Opera 기반 기술을 사용하는 많은 프로그램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