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um airport 방문객 1백만명 돌파

– 26개월만의 성과… 국내 ICT 상설 전시관 중 최단 기록
– 방문객의 60% 이상 외국인 … `ICT 강국-한국` 국가 브랜드 강화 일조
– 영상통화 • 무료 Wi-Fi 존 등 선도적 서비스로 여행객 편의와 즐거움 제공

SK텔레콤 (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인천공항에 소재한 ICT체험관 T.um airport(티움 에어포트)의 방문객이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9월 14일 밝혔다.

인천공항 출국장 12~14번 게이트 사이에는 형형색색의 화려한 외관을 갖춘 첨단 모바일 전시관 T.um airport가 있다. T.um airport는 기존 SK텔레콤의 전시관을 리뉴얼(Renewal)하여 08년 7월 재 개장 하였다. 개장 이후 26개월 만에 100만 참관객을 돌파하였는데, 이는 국내 상설 ICT 전시관 중 최 단기에 달성한 성과다.

특히 방문객 중 외국인이 60%로 국내 여행객들보다 외국인 여행객들에게 더 인기가 좋았는데, 이는 한국의 정보통신 기술이 세계적으로 앞서 있어, 외국인들에게는 생소하거나 신기하기 때문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또한 원더걸스, 빅뱅, 신애라, 황보, 김흥국 등 많은 국내 연예인들이 출국 시 방문하여 SK텔레콤의 ICT 서비스를 체험하기도 했다.

SK텔레콤 본사에 위치한 T.um과 인천 공항의T.um airport는 모두 첨단 ICT기술을 중심으로 구축되었다. 그러나 상용화 이전 단계의 미래 ICT 기술을 중심으로 시연하고 있는 T.um과 달리, T.um airport는 이미 상용화된 서비스를 중심으로 여행객들이 보다 쉽게 편의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여행객들은 T.um airport에서는 출국 직전 가족, 친구들과 재미있게 안부를 전할 수 있는 영상통화 등을 비롯해 공항 대기 중 즐길 수 있는 다양한T store 애플리케이션, 신규 IPE서비스(모바일 결제 T smart pay)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T-login과 Wi-Fi 을 이용한 무료 인터넷 사용 공간을 마련하여 출국 고객들이 무료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T.um airport에서는 동계올림픽, 월드컵 등 국가적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그에 어울리는 이벤트를 진행하여 여행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 해외 방문객에도 한국의 다양한 모습을 알려 왔다. SK텔레콤은 이날 100만 참관객 돌파 기념으로 백만번째 방문한 고객 이성운씨(52)에게 갤럭시S를 선물했다.

SK텔레콤 이항수 홍보실장은 “내•외국인 100만 참관객 돌파로 T.um airport는 국제적인 ICT Hot-spot으로 자리잡았다”며, “G20을 개최하는 한국의 위상에 걸맞는 ICT 기술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