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스마트폰 고객대상 `스마트 기변` 시행

– 18개월 이상 스마트폰 이용 고객에게 다양한 신형 스마트폰을 10만원 더 저렴하게 제공
– 올인원 55 요금제 가입시 갤럭시S는 12만원대, 갤럭시A/시리우스/디자이어/모토글램은 무료로 기변 가능
– 기존 약정/할부 승계 가능해 고객 부담 줄어 … 기존 단말기 반납 의무도 없어
– 대리점은 물론 온라인 T world에서도 `스마트 기변` 가능

SK텔레콤, T world, 스마트 기변, 올인원 55 요금제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해온 초기 스마트폰 이용고객들을 대상으로 신형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스마트 기기변경’ 제도를 10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기변’은 18개월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 고객들이 ▲사용하던 이전 단말기 반납 없이 ▲기존 약정이나 잔여할부 승계를 통해 ▲최신 스마트폰을 시중보다 약 10만원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 해주는 SK텔레콤의 고객 케어(Care) 프로그램이다. (올인원요금제 가입 기준)

스마트 기변 지원 모델은 갤럭시S(M110S), 갤럭시A(M100S), 베가(A650S), 디자이어(Desire), 시리우스(A600S), 슈퍼폰(HD2), 몬스터폰(X10), 모토글램(XT800W), 드로이드(A853), 옵티머스Z(SU950) 등 총 10종이며, 향후 새로운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대상 모델이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고객은 올인원 55요금제 가입시 데이터 무제한 혜택은 물론, 시중에서 22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는 갤럭시S를 12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으며, 12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는 베가는 2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특히 갤럭시A, 시리우스, 디자이어, 모토글램의 경우 추가비용이 전혀 없이 기기변경이 가능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SK텔레콤은 ’스마트 기변’을 통한 기변시 일반적인 보상 기변과 달리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를 반납할 의무가 없다면서, 이를 통해 고객들은 기존 단말기를 재사용하거나 제3자에게 양도할 수 있어 실제 체감하는 기변 혜택은 더 클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약정 승계 제도에 따라 잔여 약정기간이 6개월 미만인 고객의 경우 위약금이나 할부지원금을 새 단말기로 승계 받을 수 있어 고객 부담을 크게 덜 수 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전국 T world 공식 대리점에서 ’스마트 기변’ 이용이 가능하며, 온라인 고객센터(www.tworld.co.kr)에도 ’스마트 기변’ 전용 페이지를 구축, 고객이 직접 대리점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스마트 기변 적용 대상 여부 및 단말/요금제별 기기변경 조건 등을 확인하고 구매까지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김선중 영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올해만 14종 이상의 신규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이전 스마트폰 이용 고객은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기기변경을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면이 있었다”면서, “’스마트 기변’을 통해 고객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최신 스마트폰 이용이 가능하며 특히 올인원 55 이상 요금제 선택시 데이터 무제한 이용혜택은 물론 최신 단말도 무료로 이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