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모바일 Wi-Fi본격 구축한다

– 한국도심공항의 리무진버스 67대 모바일 Wi-Fi 설치 예정…향후 250여대까지 늘려
– 연말까지 5천 개의 모바일 Wi-Fi구축 예정…한강유람선 및 선착장 8월 구축 완료

SK텔레콤 (대표이사 정만원)은 한국도심공항 (대표이사 최광식 , www.calt.co.kr )과 서울 삼성동 도심공항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운행하는 리무진버스에 모바일 Wi-Fi를 구축하는 등 본격적인 모바일 Wi-Fi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14일 정만원 사장의 ‘유무선 통신서비스 빅뱅 선언’ 기자간담회 시, 연말까지 5천 개의 Wi-Fi를 추가 구축하겠다는 발표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이에 앞서SK텔레콤은 지난달25일 한강유람선 6대와 여의도, 잠실, 양화, 상암 등 선착장 4곳에 모바일 Wi-Fi존을 이미 설치했으며, 한국도심공항공사㈜ 외에 타 공항리무진 200여대와 지하철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9월 3일 도심공항리무진 1대에 모바일 Wi-Fi를 시범설치 했으며, 추석 전까지 한국도심공항㈜ 리무진버스 67대 전 차량에 모바일 Wi-Fi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와 관련된 업무 협약식을 한국도심공항㈜ 박판권 공항운영본부장과 장지영 SK텔레콤 수도권 네트워크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6일 한국도심공항㈜ 대회의실에서 가졌다.

모바일 Wi-Fi설치로, 리무진을 이용해 인천국제공항까지 가는 고객들은 스마트폰, 노트북 등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해 버스 안에서 편리하게 출장준비 및 여행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장지영 수도권 네트워크본부장은 “이번 도심공항리무진 내 모바일 Wi-Fi 설치는 SK텔레콤이 약속한 모바일 Wi-Fi 설치의 본격 시작”이며, “SK텔레콤은 3G를 이용한 고객들의 데이터 편의성을 보장할 뿐 아니라, 고객들의 Needs를 반영해 Wi-Fi도 적극적으로 추가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