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데이터 MVNO사업 위한 MOU체결

– 국내최대 신용카드 결제업체인 한국정보통신과 제휴로 데이터MVNO 사업 첫 결실
–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MVNO사업자로 적극 발굴…상생 및 상호 Win-Win 추구
– 평균 10초 내외 통화에 적합한 과금으로 유선전화 대비 90%이상 통신비 절감

SK텔레콤 (대표이사 정만원)은 한국정보통신 (대표이사 김철호, www.kicc.co.kr)과 신용카드 VAN사업을 위한 데이터 MVNO (가상이동통신망 사업자, 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 추진 양해각서를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금일 데이터 MVNO제휴를 맺은 한국정보통신은 1986년 설립된 국내 최초, 최대의 신용카드 결제업체로 판매대금 자동이체, 전자전표 관리, 현금 영수증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는 회사다.

이번 제휴는 SK텔레콤의 첫 번째 MVNO사업의 결실로, 한국정보통신은 내년 초부터 SK텔레콤의 무선 데이터 네트워크를 제공받아 MVNO로서 금융 VAN서비스를 가맹점에 저렴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신용카드 가맹점은 통상적으로 신용카드 결제 시 10초 미만이 소요되는데, 현재 사용중인 유선전화는 3분 단위로 과금하고 있어 39원(3분)의 통신료를 납부해 왔다.

양사는 이번 데이터 MVNO제휴로, 가맹점들은 기존 유선전화 대비 최대 90% 이상의 저렴한 통신요금으로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영세사업자들의 통신비 절감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MVNO 사업과 관련해, 기간통신사업자가 직접 진출하여 서비스하기 어려운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을 MVNO사업자로 적극 발굴해 새로운 가치 및 상생을 도모하여, 양사가 Win-Win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MVNO 제휴는 한국정보통신의 금융서비스에 SK텔레콤의 무선네트워크가 결합하여 서민들의 통신비를 절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이며, “SK텔레콤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나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과 적극적으로 MVNO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정보통신 김철호 사장은 “이번 MVNO제휴를 통해 한국정보통신은 금융 VAN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며, 혁신적인 금융 VAN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SK텔레콤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