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직원 사업 제안 첫 결실 `LIVE in 3D` 런칭

– 사내 아이디어 제안 제도T두드림 첫 사업화… 제안자가 팀장 되어 사업 주도
– 콘서트•뮤지컬•스포츠 Live 영상을 3D로 촬영해 극장 상영
– ICT기술과 문화 콘텐츠의 결합으로 공연 문화 저변 확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사내 사업 아이디어 제안 프로그램인 T두드림(Do Dream)의 첫 사업화로 콘서트, 뮤지컬, 빅스포츠 등 고급 문화 콘텐츠를 극장에서 3D로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는 신개념 공연 서비스 ’LIVE in 3D’(www.livein3d.co.kr)를 9월 런칭하며, 24일 첫 제작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T 두드림은 SK텔레콤 구성원들의 자발적/의욕적인 참여를 통해 신성장 사업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으로, 2009년 9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단순 사업 제안에 그치지 않고 사업을 직접 추진할 인력과 재원을 뒷받침 받아 제안자가 팀장이 되어 실제 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T 두드림에 접수된 아이디어는 총 3단계로 나누어 평가된다. 1단계는 1페이지 양식의 아이디어, 2단계는 실행가능성 및 사업전망 등이 고려된 약식 사업계획서, 3단계는 투자계획 등이 포함된 종합 사업계획서를 최고 경영진으로부터 평가 받는다. 2010년 8월 현재 총 2,300여건의 제안이 접수되었으며, ’Live in 3D’는 최초로 3단계를 통과한 사업 아이템이다.
’LIVE in 3D’는 ’09년 9월에 처음 T 두드림에 제안되어, ’10년 3월 최종적으로 3단계를 통과했다. ’LIVE in 3D’의 제안자인 김흥수 매니저는 자신이 제안한 사업의 팀장으로 임명되어, 뜻을 같이 하는 사내 구성원 5명과 함께 팀을 구성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T 두드림에서 사업 제안이 최종 단계를 통과하면 제안자가 팀장으로 임명되어 사업을 추진하는데, 이는 ’사업은 애정과 열정을 먹고 큰다’는 정만원 CEO의 소신에서 비롯한 것이다.
이번에 1호로 채택된 LIVE in 3D’는 콘서트, 뮤지컬 등 공연 콘텐츠를 3D전용 카메라 장비로 촬영하여, 극장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하는 서비스이다. 관객들은 일반 3D영화를 보듯이 전용 안경을 끼고 극장에서 공연을 감상하면 마치 실제 공연 현장에 와 있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
’LIVE in 3D’의 첫 작품은 R&B 가수 휘성의 공연이다. 휘성은 24일 진행된 새 싱글 음반의 쇼케이스의 모든 장면을 3D로 촬영하여 9월 중순부터 극장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휘성의 쇼케이스에서는 3D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독특하고도 다양한 무대가 연출될 예정이다.
’LIVE in 3D’와 같은 3D 공연 서비스는 국내에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며, 해외에서는 아일랜드 락그룹 U2의 아르헨티나 공연이 2007년에 3D 영화로 제작된 바 있다. SK텔레콤의 제작진은 최고의 3D 영상물 제작을 위해 U2 3D 연출진의 자문을 받기도 했다.

’LIVE in 3D’ 서비스는 문화 콘텐츠와 ICT기술의 결합을 통한 공연문화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①콘서트나 뮤지컬과 같은 특정 시간과 장소에서만 감상할 수 있었던 문화 콘텐츠를 영화관에서 감상할 수 있어 공연 문화의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상대적으로 고가인 ②브로드웨이나 파리의 뮤지컬 등을 극장에서 저가에 감상할 수 있는 문화 관람 환경이 구축되어 기존의 문화 소외계층에게도 고급 문화 콘텐츠가 제공될 수 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더 풍요로운 문화 생활을 향유하게 됨에 따라 삶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관 산업 활성화 효과도 기대된다. ③3D콘텐츠/서비스/촬영장비/디스플레이 산업 등 3D연관 분야와 오프라인 공연기획, 영화관 산업이 함께 시너지를 창출하여 동반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LIVE in 3D’ 가 뮤지컬, 콘서트 등에 대한 경험 기회를 확대하여 오프라인 공연을 찾는 매니아 층을 두텁게 해, 전반적인 문화 콘텐츠의 수요를 확대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콘서트 외에 뮤지컬, 빅 스포츠 등 콘텐츠 장르를 다양화 하고 극장을 비롯 IPTV, Mobile/Web TV 등으로 채널을 다변화 하는 한편, 중국, 일본 등 해외 시장 개척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김흥수 3D공연사업 팀장은 “평소 오프라인 공연들이 시간과 공간, 가격에 제약이 있었지만, ’LIVE in 3D’ 를 통해 많은 고객이 공연을 좀더 저렴하고 편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해외 대형공연 소싱 등 서비스 라인업을 확대하여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