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조직구조 혁신 시행

– Speed 제고를 위해 임원조직 계층을 최대 6단계에서 4단계로 축소하여 `Speed 경영` 강화
– 중장기 미래전략을 선도하는 Think Tank 역할의 `미래경영실` 신설

SK텔레콤(CEO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Global기업과의 무한 경쟁에서 생존을 넘어 ’Global ICT Leader’가 되기 위해서는 조직혁신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가볍고 빠르고 실행력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한 조직 개편을 지난 5일(목) 단행했다고 밝혔다.

첫째, 임원 조직 단계를 현행 최대 6단계에서 4단계 이내로 축소했다. SK텔레콤은 의사결정 속도 제고, 임원의 책임범위(Span of Control) 확대를 통한 책임 명확화를 위해 그룹 및 담당 조직을 폐지했다.

기존 CEO-CIC사장-부문-실/본부-그룹-담당의 최대 6단계 조직 체계를 그룹-담당 조직을 폐지하여 CEO-CIC사장-부문/사업단-실/본부의 4단계로 축소했다.
이를 통해 12개의 그룹/담당 조직이 폐지되었다.

둘째, 미래에 대한 대비와 불확실성에 대처하기 위해 ’미래경영실’을 CEO 직할로 신설했다.
’미래경영실’은 사업/기술 분야별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국내외 전문기관 및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자문 그룹을 적극 활용하여 중장기 미래전략을 선도하는 ’Think Tank’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기 신설된 ’Product Development Factory’를 통해 전사의 플랫폼/상품/서비스를 개발함으로써, 무한경쟁 환경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가볍고, 빠르고, 실행력 있는 조직’을 구축하고, 일하는 방식과 관행을 혁신해 강한 성장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