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컨소시엄, 우정사업본부 차세대 기반망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우정사업본부, SK텔레콤 컨소시엄을 국내 최대규모의 국가기관 통신망인 우정사업기반망(舊 MIC-Net)의 BcN(광대역통합망) 구축 사업(317억 규모)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 국내 경기 활성화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사업추진의 주요방향으로 설정, 서울통신기술•DB정보통신•에이텍 등 중소기업과 함께 컨소시엄 구성

SK텔레콤 (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우정사업본부 차세대 기반망 구축사업에 SK텔레콤 컨소시엄(SK텔레콤, 서울통신기술, DB정보통신, 에이텍 등)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고 4일 밝혔다.

우정사업기반망 구축사업은 올해 통신분야 최대규모의 사업으로 지난 6월 28일 RFP공고 후 주요 도입장비에 대한 BMT(Bench-Mark Test: 장비성능검사)를 실시했다. 이어 통신사업자와 SI사업자를 포함한 총 4개 사업자가 제안서를 제출하여 7월 22일 제안평가를 완료하였다. SK텔레콤 컨소시엄은 TTA(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진행된 BMT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제안 및 가격평가를 종합하여 1위 사업자로 평가되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

우정사업기반망은 舊 MIC-Net (정보통신부 기반망)으로 전국 3,000여 우체국을 연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국가기관 통신망이다. 이번에 대용량 Ethernet 기반의 최신 기술을 탑재한 통신망 고도화를 통해 기존의 금융, 우편, 인터넷 서비스 이외에도 음성서비스, 화상회의 등 신규서비스를 통합한 광대역통합망(BcN : Broad-band convergence Network)으로 진화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총 317억 규모의 사업으로 올해를 기준으로 내구연한이 경과된 노후장비 교체 및 통신망 구조 고도화, 인터넷전화시스템 구축, 네트워크관리시스템 개선을 통해 전체 통신구성요소를 신규구축 및 개선하는 것으로, 2011년 6월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금번 사업 중요성을 감안하여 국내경기 활성화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사업추진의 주요방향으로 설정하였다. 이에 서울통신기술, DB정보통신, 에이텍과 같은 통신망 구축, 유지보수 및 NMS(Network Management System: 통신망 관리시스템)개발 분야의 전문 중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였다. 또한, 인터넷전화분야의 제너시스템즈, 보안분야의 넥스지, 통신장비분야의 유비쿼스 등 국내 No1 통신장비 제조사의 장비도입을 통해 금번 사업이 국내 유망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 및 국산장비의 시장확대로 이어질 수 있게 하였다.

SK텔레콤은 현재 우선협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향후 우정사업기반망 사업을 시작으로 우정사업정보센터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8월초 기술협상 및 계약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컨소시엄社 및 제조사로 구성된 전담TF를 조직해 빈틈없는 사업수행을 위한 준비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