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Google, 안드로이드 시장 활성화 위해 손 잡았다!

– 안드로이드 마켓 이용 편의성 개선, 개발자 지원 등 전략적 계약 체결
– 연내 Carrier Billing(폰빌) 도입 …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구매 편의성 증대 및 안드로이드 마켓 확대 계기
– 안드로이드 마켓에 SK텔레콤 전용 애플리케이션 채널 구축으로 `정보의 홍수` 속 유용한 앱 추천

안드로이드 단말기 라인업으로 스마트폰 시장 판도를 바꾸고 있는 국내 최대 이동통신사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과 세계 최고의 인터넷 기업인 구글(CEO Eric Schmidt, www.google.com)이 만나 안드로이드 시장 활성화에 공동 보조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SK텔레콤은 1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Mountain View)에 위치한 구글 본사에서 구글과 국내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식에는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을 비롯해 앤디 루빈 안드로이드 총괄 부사장(Andy Rubin, Vice President)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는 ▲안드로이드 마켓 Carrier Billing(폰빌) 도입, ▲안드로이드 마켓 내 SK 텔레콤 애플리케이션 전용 채널 구축, ▲안드로이드 개발자 지원 등에 대한 공동 협력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

안드로이드 마켓 Carrier Billing(폰빌) 도입

SK텔레콤과 구글은 연말까지 국내 안드로이드 마켓의 유료 애플리케이션 결제를 위한 Carrier Billing(폰빌)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고객들은 휴대전화 청구서 요금합산을 통해 보다 쉽게 안드로이드 마켓의 유료 애플리케이션 결제가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Carrier Billing 도입에 따라 SK텔레콤 고객들은 애플리케이션 이용금액이 휴대전화 요금에 통합 청구되는 보다 간소화 된 방식으로 신용카드 없이도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환율 변동에 따른 혼란 없이 구매 가격이 고정된 원화로의 결제도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Carrier Billing도입으로 신용카드가 없는 고객들도 유료 애플리케이션 결제가 가능해져 앱의 선택폭이 넓어질 뿐만 아니라 우수 개발자들도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경쟁력 있는 가격에 제공함으로써 사업기회가 확대되는 등 안드로이드 마켓 전반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드로이드 마켓 내 SK 텔레콤 전용 애플리케이션 채널 구축

SK텔레콤과 구글은 안드로이드 마켓에 SK텔레콤 고객을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 채널(Company Channel)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Company Channel(사업자 전용 애플리케이션 채널)은 이동통신사가 전략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마켓 초기 화면에 구성된 공간으로, SK 텔레콤은 이 채널을 통해 고객들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SK텔레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 고객들은 방대한 ’애플리케이션의 바다’ 속에서 꼭 필요한 양질의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7월 현재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7만여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되어 있으며, 이는 불과 2개월전 5만여개의 보다 눈에 띄게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신용카드를 통한 유료 애플리케이션 결제가 가능해져 고객들이 이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 숫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측은 “애플리케이션의 지속적인 확대가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 줄 수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정작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 검색 및 이용을 어렵게 하는 측면도 있다”면서 “SK텔레콤은 애플리케이션 전용 채널 운영을 통해 양질의 애플리케이션을 선별해 소개할 것이며, 이는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지원

양사는 각 사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및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안드로이드 개발자 양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애플리케이션 공모전 및 T 아카데미 운영 등 안드로이드 개발과 관련된 다양한 지원 정책을 마련해온 SK텔레콤은 OIC(Open Innovation Center) 설립 등을 통해 한층 강화된 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공모전과 Google I/O(Innovation in the Open) 컨퍼런스 등을 통해 안드로이드 개발자 양성에 나서고 있는 구글과 함께 국내 개발자 지원에 더욱 힘쓸 전망이다.

’안드로이드의 창시자’로 잘 알려진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은 SK텔레콤과의 협의 과정에서 “한국은 IT기술과 문화에 있어 앞서나가는 사용자들이 많은 시장”이라면서, “특히 한국의 대표 통신사업자인 SK텔레콤과 한국 내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를 위해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 부문장은 “세계 최고의 인터넷 기업인 구글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은 SK텔레콤이 태동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마켓의 확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이번 계약을 통해 안드로이드 기반 단말의 개방성을 앞세워 국내 무선인터넷 및 애플리케이션 활성화에 더욱 앞장설 것이며, 이를 통해 SK 텔레콤 고객들에게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즐겁고 풍부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