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티움, 한국의 ICT체험 명소로 자리잡아

– 최첨단 ICT체험관 티움, 개관 10개월 만에 100개국서 방문
– 해외 정부관료, 기업인, 교수/학생 방문 줄이어… 한국 ICT 기술 홍보의 첨병 역할

SK텔레콤의 ICT체험관 티움이 해외 정부, 기업 및 학계 관계자들이 필수로 견학하는 ICT체험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은 을지로 본사에 소재한 최첨단 ICT체험관 티움(T.um) 방문이 개관 10개월 만에 100개국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개관한 티움(T.um)은 지금까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9개 OECD회원국과 한국과 교류가 많은 중국, 태국, 베트남은 물론, 우리에게 다소 생소한 감비아, 말리, 타지키스탄 등 다양한 국가의 정부, 기업 및 학계 관계자들이 방문하였다.

이렇게 많은 국가에서 티움을 찾는 이유에 대해 SK텔레콤은 각국의 고위 인사가 한국의 ICT기술을 체험하기 위해 티움을 방문한 뒤 주변에 추천하는 이른바 ’입소문’이 가장 큰 이유이며, 이외에도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홍보 동영상에 티움이 소개된 것 등에 힘입어 해외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방문객을 살펴보면 정부, 기업 및 학계 관계자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정부 관계자의 경우, 나탈리 코시우스코-모리제 프랑스 국무장관, 율리아 티모셴코 우크라이나 총리와 카자흐스탄, 몽골, 캄보디아, 태국의 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티움을 찾았다.

기업 관계자의 경우, 티에리 봉옴므 프랑스텔레콤 CTO를 비롯해 보다폰, NTT Docomo 등 각국의 주요 통신기업 관계자는 물론 마틴 콜스 스타벅스 사장 및 프라다, 소니 등 다양한 타업종의 경영진들도 티움을 방문했다.

특히 차이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등 중국 통신기업 관계자들이 많이 방문하고 있는데 이들은 티움을 둘러보며 한국의 앞선 3G 통신 기술과 이를 활용한 컨버전스 서비스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학계 관계자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는데 작년 10월에는 엔터테인먼트에 기술을 결합해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연구하는 카네기멜론 대학 ETC(Entertainment Technology Center)의 도널드 마리넬리 소장이 방문해 티움이 선보이는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하버드, MIT, 콜롬비아 등 유명 경영대학원과 중국 북경대학교, 홍콩 과학기술대학교 등 세계 유수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방문하는 등 교육 및 연구 차원의 방문도 계속되고 있다.

SK텔레콤 한수용 BMC담당 임원은 “한국이 ICT 강국으로 해외에 알려져 있어 외국의 정부관료나 기업인, 학계에서 이를 실제 체험해보고 싶어하는 니즈가 높다”며 “한국 ICT기술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티움이 필수 견학코스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끊임없이 진화하는 ICT기술을 앞서서 보여주기 위해 9월 말까지만 방문예약을 받고 10월부터는 체험관 내부를 새롭게 단장해 12월 말 경 새로운 ICT기술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외부인에게 재개방 할 예정이다.

현재 SK텔레콤 티움에서는 ▲IPTV, 영상통화, 홈 오피스 등 다양한 홈네트워크 서비스 체험 ▲1인 방송의 실시간 전송 및 시청 ▲미래형 첨단자동차 시승 ▲자신의 신체를 복제한 아바타에 대한 의상 코디 체험 등 다양한 미래형 ICT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일반인들에게도 개방되는 티움의 방문을 원하는 사람은 체험관 홈페이지(http://tum.sktelecom.com)에 접속해 예약 신청을 하면 된다. (문의: T.um 안내데스크 02-6100-0601~0602)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