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갤럭시S, 최단기간 50만 가입자 돌파

– 경이적인 판매추세 이어가며 출시 후 약 1개월 만인 26일 50만 가입자 돌파
– 데이터무제한, m-VoIP등 데이터활성화 방안 발표 후 상승세에 가속 붙어
– 출시 후 번호이동 3만 2천여명 순증…T store 및 특화서비스도 인기
– 사후지원 강화로 최단기간 `밀리언셀러` 달성 예고

「갤럭시S」가 ‘국가대표 스마트폰’ 반열에 올라서고 있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공동개발 한 스마트폰 「갤럭시S」가 사상 초유의 초반 판매 열기에 가속도까지 붙여가며, 판매개시 약 1개월 만에 가입자 50만 명 고지를 넘어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지난달 24일 판매를 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S」가 약 1개월 남짓(33일)만인 26일 5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추세에 힘입어 SK텔레콤 스마트폰 가입자도 내달 중 200만 가입자 돌파가 유력시 된다고 덧붙였다.

판매 6일 만에 10만 대, 10일 만에 20만 대, 19일 만에 30만 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 휴대폰 역사를 경신해 온 「갤럭시S」는, 판매개시 33일만에 50만 대 판매라는 또 하나의 신기록을 작성했다.

특히, SK텔레콤이 지난 14일 ’데이터무제한 서비스’와 ’m‐VoIP 개방’ 등 혁신적인 무선인터넷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후, 이에 대한 기대감으로 판매에 가속도까지 더해지고 있다. 「갤럭시S」는 지난주(7월 19일~24일, 6일간) 일 평균 2만대가 판매되며, 출시 한 달이 지난 현재도 출시 초기 판매량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 갤럭시S 판매 추이 : 첨부1 참고)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은 「갤럭시S」의 기록적인 판매 열기에 대해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갤럭시S의 품질 완성도에 SK텔레콤의 강력한 Network 품질을 기반으로 한 혁신적 무선인터넷 사용환경과 T map 등 차별적 특화 서비스가 입체적으로 고객에게 평가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 돌풍과 함께 SK텔레콤 영업실적•특화서비스도 고공행진

「갤럭시S」 돌풍과 다양한 개성의 스마트폰 라인업에 힘입어 SK텔레콤의 영업실적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SK텔레콤 스마트폰 가입자는 최근 3개월간 약 80만 명이 증가하며 무선인터넷 수익모델의 전제조건인 고객기반이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또 「갤럭시S」 출시 이후 1개월 동안 번호이동 시장에서 3만 2천 명의 순증을 기록하는 등 SK텔레콤의 영업현장도 활기를 띠고 있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갤럭시S」, 팬택 「Vega」, HTC 「디자이어,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X10」, RIM 「블랙베리」 등 호화 스마트폰 라인업과 ’데이터무제한’ 및 ’m‐VoIP’ 도입 등 파격적ㆍ혁신적ㆍ차별적 이용환경과의 상승작용으로, 스마트폰 시장 및 무선인터넷 분야에서 SK텔레콤과 경쟁사와의 격차는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특정 제조사의 폐쇄적 모델에 종속되지 않고, 안드로이드 OS의 개방성에 주목․집중한 전략이 적중한 결과라고 SK텔레콤은 평가했다.

SK텔레콤이 스마트폰 시대에 맞춰 앞서 준비했던 다양한 스마트폰 서비스와 고객프로그램도 「갤럭시S」 판매 호조에 힘입어 본격 활성화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갤럭시S」는 「T store」 활성화는 물론, 안드로이드OS 애플리케이션 구매 시장까지 확대시키고 있어, 콘텐츠/애플리케이션 개발자의 시장 참여 및 성공 가능성에도 청신호를 켜고 있다.

「갤럭시S」 출시 이후 국내 대표 앱 거래장터 「T store」의 일 평균 가입자는 1만 8천 명으로, 출시 전 일 평균 가입자(6,300명) 대비 18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 평균 다운로드 건수도 출시 전 7만 건에서 15만 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갤럭시S」 가입자는 「T store」 유료 애플리케이션 구매 건 수에서 타 스마트폰 가입자 보다 1.8배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SK텔레콤만의 킬러서비스(Killer Service)를 안드로이드OS버전으로 변환 제공했던 서비스 전략도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고객에게 제공하는 휴대폰 내비게이션 「T map」, 음악포털 「멜론」 및 증강현실 「오브제」 서비스 이용자는 갤럭시S 출시 전 대비 현재 각각 60%, 90%, 94% 증가했다.

이 외에도 주소록 자동저장 「T bag」, 증권정보 서비스 「T stock」, 뉴스 서비스 「T Smart Daily」 등 20여 가지의 SK텔레콤 전용 서비스들은 높은 서비스 완성도 및 폭넓은 활용도에 무료라는 강점을 더해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SK텔레콤, 스마트폰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사후지원 프로그램 운영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사후지원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에 적극 부합하기 위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여 사용 만족감을 극대화 하기로 했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고객이 스마트폰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 4월 첫 강의를 시작한 일반고객 대상 교육프로그램 「T스마트폰스쿨」은 스마트폰 전도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전국에서 매주 20여 차례 열리는 공개강좌를 통해 현재까지 8천여 명의 고객이 스마트폰 이용과정을 수강했으며, 기업•대학 등 법인 단위의 방문강좌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법인단위 스마트폰 강좌는 신청 후 1개월 후에나 지원 가능한 상황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지난 15일부터 원격 펌웨어 업그레이드 방식 (FOTA ; Firmware Over The Air)으로 「갤럭시S」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데이터통화료 없이 무료로 시행해 오고 있다.

보통 휴대폰 펌웨어 업그레이드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인터넷에서 다운로드 받아 스마트폰을 PC에 USB케이블로 연결하여 설치하거나 A/S센터를 방문해야 하는 등 번거로운 절차를 걸쳐야 하지만, FOTA방식을 이용하면 이동통신망을 통해 원격으로 편리하게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은 “사상 유례없는 판매 추세로 출시 한달 남짓 만에 50만을 돌파한 갤럭시S는 이제 국민 스마트폰으로 자리매김 했다”며, “SK텔레콤의 데이터 무제한 등 SK텔레콤의 혁신적 무선인터넷 정책의 후광까지 더한 갤럭시S는 올해 추석 전에 밀리언셀러 반열에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