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삼성전자, 국내 모바일 콘텐츠 산업 활성화 위해 협력

– 각 250억씩 총 500억 투자해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설립
– 각종 개발자 지원, 멀티 플랫폼 기반 콘텐츠 개발 등 적극 협력

SK텔레콤 (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과 삼성전자(대표 최지성, www.samsung.com)가 국내 모바일 인터넷 콘텐츠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협력에 나선다.

양사는 13일 각각 250억 원씩 총 500억 원을 투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OIC : Open Innovation Center)’를 설립해 국내 모바일 컨텐츠 개발자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국내 모바일 컨텐츠 개발자들의 컨텐츠 기획, 개발, 마케팅, 컨텐츠 관련 회사 창업까지 모든 프로세스를 지원하게 된다.

양 사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용 안드로이드 컨텐츠 개발경진 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플랫폼 기반의 킬러 애플리케이션과 컨텐츠를 공동으로 개발, 활용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분야별로 우수한 컨텐츠 개발업체도 적극적으로 확보 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홍성철 서비스부문장은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다양한 개발자 지원에 나설 계획이며, 이를 통해 국내 모바일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