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시각장애인 전용 휴대폰 5천대 기부행사

– SK텔레콤, 중증 및 취약계층 시각장애인에게 전용 휴대폰 5천대 전달식 개최
– 음성인식 기능이 강화된 전용 휴대폰으로 음성 도서관인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서비스 등 관련 어플리케이션도 함께 지원
– 취약계층 정보격차해소를 통해 모바일로 통하는 행복한 세상 구현 앞장

SK텔레콤 (대표 정만원)이 주최하고 한국시각장애인엽합회가 주관하는 ‘SK텔레콤 시각장애인 전용 단말기 전달식’이 7월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소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다.

이 날 전달식에는 시각장애인 대표 150명과 자원봉사자 그리고 SK텔레콤 정만원 대표이사와 금번 전달식을 후원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등 약 350명이 참석한다. 행사를 주관하는 SK텔레콤은 행사에 참석하는 시각장애인의 편의를 위해 이동부터 행사 종료시까지 장애인과 1:1 수준의 자원봉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 날 전달식을 시작으로 중증 또는 취약계층 시각장애인 5천명에게 전용 휴대폰을 제공하고, 일반 시각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는 음성 도서관 어플리케이션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이 시각장애인에게 전달하는 전용 휴대폰은 기본적인 메뉴와 SMS•MMS를 읽어주는 TTS(Text to Speech) 기능, GPS 위급알림 기능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화기능들이 내장되어 있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이라고 명명된 음성 도서관 어플리케이션은 도서, 일간지 및 복지재활정보 등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서 제공하는 음성 컨텐츠를 모바일로 이용하도록 구현한 어플리케이션이다.

특히 무료로 제공되는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어플리케이션은 시각장애인이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특번(**9001+Nate)을 부여, 접근성을 높였으며, 이번에 지원하는 단말기를 포함하여 총 9종의 단말기에서 이용 가능하여 약 7만명의 시각장애인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시각장애인 전용 요금상품인 ’소리사랑 요금제’를 제공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이 소리사랑요금제를 이용할 경우, 복지할인이 추가 적용되어 월 기본료 9,750원으로 무료 음성통화 150분을 이용할 수 있다.

전달식에 참석한 SK텔레콤 정만원 대표이사는 이번 전달식에서 “편리한 전용 휴대폰과 전용 콘텐츠를 통해 정보 취약계층인 시각장애인들의 정보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계층간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해 나갈 예정” 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