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앱스토어를 위한 종합 테스트센터 오픈!

– 서울대 SK텔레콤 연구소 내 최첨단시설의 `MD테스트센터` 구축
– 정만원 사장 `상생혁신프로젝트` 일환…전문화된 One-Stop 검증서비스 제공
– 협력업체 외 개인개발자도 이용 가능…앱스토어 경쟁력 강화 차원
– 단말 검증 자동화 시스템, 콘텐츠 검증을 위한 `SKT Signed System` 가동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앱스토어 상용화를 앞두고, 변화하는 무선인터넷 환경에서 중소 콘텐츠 제공업체와 개인 개발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MD(Mobile Device)테스트센터’를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내 SK텔레콤 연구소에 설립된 ’MD테스트센터’는 모바일 콘텐츠 개발에 필요한 단말기 테스트 인프라와 전문화된 기술상담을 제공하는 외부 개발자를 위한 전용 공간이다.

특히 이 테스트센터는 기존 협력업체뿐만 아니라 개인 개발자도 이용할 수 있는데, 이는 8월 초 앱스토어 상용화에 앞서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이전에도 을지로 본사 사옥에 ’네이트 비즈니즈센터’라는 중소 협력사 전용 공간을 운영해, 사업제안 접수 및 기술관련 상담, 과금 정산 등의 업무지원과 각종 편의시설, 무료 테스트용 단말기 등을 제공해 왔다.

SK텔레콤은 이번 ’MD테스트센터’을 오픈하면서 기존 ’네이트 비즈니스센터’의 기능을 이전하고, 앱스토어 런칭 이후 개발자들의 이용빈도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규모와 지원시스템을 대폭 확대시켰다.

’MD테스트센터’는 18개의 테스트룸과 1천여대의 테스트 단말기 및 효율적인 검증 업무를 위한 시험용 서버, 검증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공간이다.

또한 17명의 전문 기술인력이 상시 근무하고 있어, 콘텐츠 등록에서 상용화에 이르기 까지 전 과정에 걸쳐 전문화된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같은 개선 결과, 55명의 개발자가 동시에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고, 수동적으로 이뤄지던 콘텐츠-단말기 간 검증도 자동화 시스템으로 바뀌면서 출시에 소요되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NATE 콘텐츠 출시건수가 기존 월 130여건에서 2백여건으로 증가하고, 곧 상용화 되는 앱스토어 콘텐츠도 이 곳의 검증을 거쳐 월3백여 건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출시되는 등 무선인터넷 활성화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SKT Signed System’이라는 콘텐츠 검증 시스템을 개발, 모바일오픈마켓을 통해 콘텐츠를 제공하는 개발자들에게 적용할 계획이다. ’SKT Signed System’이란 앱스토어에 등재될 콘텐츠가 단말기 상 오류나 호환성 문제가 없는지 사전 검증하는 시스템이다. 앱스토어를 통해 고객들에게 안정성과 신뢰성 있는 콘텐츠가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이처럼 단말기부터 콘텐츠에 이르기까지, ’MD테스트센터’는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원스톱(One-Stop) 검증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MD테스트센터’를 통해 4천8백여 개에 달하는 중소 협력사, 단말기 제조사, 개인 개발자들은 콘텐츠 개발 및 검증 비용을 절감하고, SK텔레콤은 고품질의 단말기와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어 높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특히 테스트용 단말기 구입과 통신비용이 부담되는 소규모 개발자들이 무료로 콘텐츠를 테스트하고, 품질이 보장되는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어 앱스토어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SK텔레콤은 ’MD테스트센터’를 통해 구축된 상생협력 관계가 모바일 오픈마켓 환경 하에서 사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고, 나아가 이 공간이 글로벌 수준의 전문 검증센터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상생혁신 프로젝트’의 일환인 개발자 교육센터 및 솔루션 체험공간을 조기에 구축하여 ’Korea ICT Valley’를 구현하고, 이러한 상생적 산업생태계 (Ecosystem) 완성을 통해 장기적으로는 협력업체와의 동반 해외 진출까지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지난 4월 언론 간담회에서 “소프트웨어 산업 경쟁력을 높여 IT인프라 활용도를 높이고, 협력업체와의 동반 해외 진출을 통해 상생적 ICT 생태계를 구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SK텔레콤 오세현 C&I Biz CIC 사장은 “MD테스트센터는 모바일오픈마켓과 무선인터넷 사업 활성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부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과제’ 실천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관심과 전문화된 기술지원으로 파트너의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MD테스트센터’는 누구나 이용 가능 하며, 방문을 원하는 개발자 및 개발 업체는 ARS(02-6100-7799) 및 홈페이지(nbc.nate.com)을 통해 테스트룸 사전 예약 후 이용하면 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