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네트웍스 전용회선사업 인수 및 SK브로드밴드 증자참여 의결

– SK네트웍스 전용회선 사업 8,929억원에 영업양수, 부채 6,278억원도 인수
– 광케이블 83,469킬로미터 인수 통해 자가망 비율 92%로 높아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21일 이사회를 통해 계열사인 SK네트웍스의 전용회선 사업 부문 인수와 SK브로드밴드 증자참여를 각각 의결했다.

SK텔레콤은 SK네트웍스와 영업 양수 계약을 통해 이 회사의 전용회선사업 및 이와 관련된 자산과 부채 일체를 인수하게 된다. 이번 거래의 양수가격은 8,929억원이며 광케이블 등 자산 6,541억원 및 부채 6,278억원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K텔레콤의 광케이블은 현재 4,947킬로미터에서 88,416킬로미터로 대폭 늘어나게 되며, SK텔레콤의 이동전화 전용회선의 자가망 비율은 회선수 기준으로 현재 51%에서 92% 수준까지 올라가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인수를 통해 이동전화 서비스의 제공을 위한 교환기에서 기지국 또는 중계기까지 이르는 이동전화 전송망을 자산화 함으로써 자가망을 안정적인 수준으로 확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SK네트웍스의 전용회선을 2002년부터 임차해 사용하면서 지불해온 연간 약 3천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인수는 SK텔레콤이 이동전화 서비스를 위한 전송망의 전 구간을 컨트롤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향후 통화품질의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SK텔레콤의 기간망(교환국간 전송망)과 SK네트웍스의 가입자망(교환국-기지국/중계기간 전송망)은 상호 보완적으로 구성되어 있어 향후 망 운영이 최적화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SK텔레콤 장동현 CFO는 “이동전화 전송망에 있어 외부 의존도가 높아 내부 자산화해야 한다는 문제제기가 계속 있어 왔다”면서 “이번 인수 계약을 통해 망 운용의 효율화와 비용구조에 있어 획기적인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5월21일 이사회를 통해 SK네트웍스의 전용회선 영업 양수 계획을 승인받은 SK텔레콤은 계약체결과 방송통신위원회의 인가과정(2개월) 등을 거쳐 오는 9월말 대금정산을 끝으로 이번 영업양수 과정을 종료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의 자금조달을 위해 최대 3천억 규모의 유상증자 참여 안건도 결의했다. SK텔레콤의 SK브로드밴드 지분은 현재 43.4% 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