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프로보노`로 신개념 사회공헌 본격 가동

– 사회적 기업에 무료 경영자문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 발족
– 사회적 기업 대상의 온라인 전문교육 강좌 제공

몇 년 전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나 나눔경영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이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국내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규모가 ’05년 약 1조 4천억원에서 ’06년 약 1조 8천억원, ’07년 약 2조원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사회적 기업 육성이 화두가 되고 있다.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이란 수익을 올리면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도 하는 기업을 말한다. 취약계층을 고용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들이 다시 소외계층에게 사회적 목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를 위해 수익창출을 위한 경영활동을 한다.

SK텔레콤은 이러한 사회적 기업을 위해 마케팅, 영업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직원들이 사회적 기업 실무자에게 경영 컨설팅을 해주는 프로보노(Pro bono; 「공익을 위하여」라는 뜻의 라틴어 「pro bono publico」의 약어로 공공의 이익을 위한 전문성 기부활동) 활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좌를 제공하는 등 교육 프로그램 지원활동도 시작했다. 한마디로 고기를 주기보다 고기 잡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이다.

한편, 포스코나 교보생명 등의 기업들도 사회적 기업 지원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포스코는 16억원을 출자해 장애인을 고용하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포스위드’를 운영하고 있고, 간병 서비스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다솜이재단’은 교보생명에서 후원하고 있다. SK텔레콤도 2006년부터 결식이웃을 지원하기 위해 ’행복도시락 급식센터’를 설립해 도시락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이 계속되는 경기불황 속에서 일자리를 창출하고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사회적 기업의 자립을 위한 경영자문 봉사활동 조직인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을 14일 발족하고,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좌를 제공하는 등 본격적인 사회적 기업 지원 활동을 시작한다.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은 마케팅∙상품기획 등의 분야에서 3년 이상 근무하였거나 경영전문대학원(MBA)을 졸업한 임직원들로 구성된 전문 봉사단으로, 사회적 기업에 무료 컨설팅 및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사회적 기업 실무자의 경영능력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또한,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중 경영학부 재학생 또는 대학생 사회적 기업 관련 동아리 소속 자원봉사자를 선발해 사회적 기업 컨설팅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은 작년 11월부터 3개월 간 2 곳의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되었으며, 대상 기업의 매출이 증가하는 등 경영자문의 효과 및 만족도가 높아 이번에 그 규모와 프로그램을 확대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을 통해 5월 말까지 경영자문을 받을 6곳의 사회적 기업을 선정하고, 사회적 기업 지원 단체인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올해 12월까지 격주 1회 이상 경영자문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매월 1회 경영 교육 및 사례발표 등의 세미나도 마련해 체계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6일부터 사회적 기업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좌(VLS; Virtual Learning System)를 제공하고, ▲마케팅 ▲인사/조직 ▲경영일반 ▲리더십 ▲재무/회계 ▲OA 등 효율적인 기업 운영에 필요한 교육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SK텔레콤이 보유한 경영 역량을 사회에 기부한다는 개념에서 출발한 이번 온라인 강좌 개설은 기존 진행되고 있던 사내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을 위한 온라인 강좌의 대상을 사회적 기업으로도 확대한 것이다.

현재 정부 인증을 받은 62개의 사회적 기업에서 총 236명의 수강생이 강좌를 듣고 있으며, 수강생들의 반응을 고려해 올해 7월경 그 대상을 예비 사회적 기업가 등을 포함, 총 500명으로 늘림으로써 사회적 기업 설립을 돕고 경영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수강생들은 매 월 하나의 온라인 강좌를 원하는 시간에 들을 수 있고, 한 강좌는 16시간의 분량으로 구성되어 진도의 70% 이상 수강해야 이수가 가능하다.

이번 강좌 개설은 경영 지원금 등 단순한 금전적인 지원에서 벗어나 사회적 기업 종사자의 경영능력을 향상시켜 사회적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기반을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SK텔레콤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 서정원CSR담당 임원은 “사회적 기업 컨설팅 봉사단은 자신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SK텔레콤 임직원들의 새로운 기부 활동”이라며 “사회적 기업 대상의 온라인 교육강좌와 함께 기업 사회공헌활동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는 2006년부터 ’행복도시락 급식센터’와 같은 사회적 기업의 육성을 지원을 하고 있으며,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하는 ’사회적 기업가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기업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