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09년 1분기 실적 발표

– 매출 2조8,765억원, 영업이익 5,640억원, 당기순이익 3,16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 1.8%↑, 17.3%↓
– 할인요금제와 결합상품 가입 증가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ARPU 3% 감소 및 누계가입자 증가 대비 매출은 소폭 증가
– WCDMA 투자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25.3% 상승한 3,484억원의 CapEx 집행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30일 실적발표를 통해 2009년 1분기 실적이 매출 2조 8,765억원, 영업이익 5,640 억원, 당기순이익 3,167 억원이라고 밝혔다.

매출은 영업일수의 감소 등으로 인해 전분기 대비 4.3% 하락하였으나, 지속적인 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4% 상승한 2조 8,765억원을 기록하였다.

무선인터넷 매출은 음악 서비스인 ’멜론’ 사업의 양도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0.3% 하락하였으나, 데이터 정액 가입자 및 SMS 사용량의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4.6% 상승한 6,249억원을 기록하였다.

마케팅비용은 6,60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3.8% 하락하였다. 이는 1분기 졸업, 입학 등 계절적 수요에도 불구하고 ’08년 1분기에 비해 시장 안정화가 이뤄졌고 내부의 비용절감 노력이 보태졌기 때문이다.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의 감소 등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1.8% 상승한 5,640억원을 기록하였다. 당기순이익은 환율상승 및 금리변동으로 인한 회계상의 평가손실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7.3% 하락한 3,167억원을 기록하였다.

한편, SK텔레콤은 WCDMA 용량확보 및 통화품질 제고를 위한 보강투자 등을 위해 전년동기 대비 25.3% 상승한 총 3,484억원을 투자지출(CapEx)로 집행하였다.

누계 가입자 수는 2,335만 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4% 증가했고, ARPU는 다양한 할인요금제 가입자수 증가 및 시장 안정화로 인한 신규가입자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3% 감소한 41,372원을 기록했다.

특히 누계 가입자가 전년동기 대비 4% 증가한 것에 비해 매출이 상대적으로 소폭 증가해 할인 요금제 및 결합상품 가입자 증가로 인한 소비자 혜택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장동현 전략조정실장(CFO)은 “2009년 1분기 이동전화 시장은 작년 하반기 이후의 시장 안정화 기조가 지속되었다”며 “향후 고객경험관리 프로그램 도입을 통한 혁신적인 서비스 제공, 다양한 결합상품 출시 등을 통해 마켓 리더십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